2020.06.23 (화)

  • 구름조금동두천 21.5℃
  • 구름조금강릉 21.7℃
  • 구름조금서울 25.8℃
  • 맑음대전 23.7℃
  • 맑음대구 23.0℃
  • 맑음울산 20.6℃
  • 맑음광주 22.3℃
  • 맑음부산 20.9℃
  • 구름조금고창 20.5℃
  • 맑음제주 22.1℃
  • 구름많음강화 20.9℃
  • 맑음보은 19.5℃
  • 구름많음금산 24.0℃
  • 맑음강진군 18.7℃
  • 맑음경주시 19.1℃
  • 맑음거제 18.5℃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피랍자 오해건씨의 딸 오경자씨의 증언이다. 1897년생 오해건씨는 인민군에 의해 1950년 9월 4일 자택에서 중부경찰서로 연행당한 뒤 소식이 끊어졌다.


그는 일제시대 군수를 지내고 해방 후에는 사업가로 활동하는 한편 2대 국회의원에 출마한 경력을 갖고 있었다. 인민군은 그를 연행하는 날 가택수색을 심하게 했다. 딸 오경자씨는 정부가 피랍자들에게 관심을 기울인 적이 없었는데, 2016년 증언 당시의 정부가 납북자와 그 가족의 기록을 만들어 주는 것이 고맙다고 했다.






포토뉴스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