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30 (화)

  • 흐림동두천 21.4℃
  • 흐림강릉 19.3℃
  • 서울 22.4℃
  • 대전 20.8℃
  • 구름조금대구 27.1℃
  • 구름많음울산 24.9℃
  • 흐림광주 20.4℃
  • 구름많음부산 23.0℃
  • 구름조금고창 19.1℃
  • 구름많음제주 23.2℃
  • 맑음강화 21.5℃
  • 흐림보은 20.9℃
  • 흐림금산 23.2℃
  • 흐림강진군 22.4℃
  • 흐림경주시 26.9℃
  • 구름조금거제 23.6℃
기상청 제공

국제

유엔 실무그룹 “북에 실종 주민 7명 정보공개 요청”-RFA

- 실무그룹, 북한 당국이 전달된 강제실종 사건들에 대해 동일한 답변 보내오는 등 비협조적
- 한국 내 국군포로 가족들과 전시 납북자 가족들도 유엔에 공개적으로 진정을 낸 바 있어

유엔 인권전문가들이 북한 당국에 실종됐다고 알려진 북한 주민 7명에 대한 정보 공개를 요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자유아시아방송(이하 RFA)은 29일, 최근 공개된 유엔 보고서를 인용해 지난 2월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산하 ‘강제적∙비자발적 실종에 관한 실무그룹(WGEID: Working Group on Enforced or Involuntary Disappearances)’ 제120차 정기회의에서 북한 주민 7명의 강제실종 관련 질의서를 북한에 보내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해당 북한주민들은 모두 당국에 의해 체포된 후 행방불명됐다고 알려졌으며 체포된 시기는 1970년대부터 2010년대까지 다양하다.

 

특히 1983년 중국 북경에서 체포돼 북한 사회안전부로 신병이 인도됐다고 알려진 임용선(Lim Yong-Seon) 씨에 대한 사건 문서 사본은 중국 정부에도 전달되었다.

 

실무그룹은 또 보고서에서 북한 당국이 전달된 강제실종 사건들에 대해 동일한 답변을 보내오는 등 비협조적인 태도를 보이는 한편 실무그룹이 편파적이고 정치적 음모에 가담하고 있다며 비방하는 것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서울 유엔인권사무소 측은 이날 자유아시아방송과의 통화에서 이 7명에 대해 유엔에 진정서를 제출한 주체와 시기는 기밀사안(confidential information)으로 밝힐 수 없다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는 별도로 한국 내 국군포로 가족들과 전시 납북자 가족들도 유엔에 공개적으로 진정을 낸 바 있다.

 

한국의 6.25국군포로가족회는 지난 21일 북한에서 처형 또는 실종됐다고 알려진 국군포로 4명과 자녀 1명에 대한 진정서를 유엔에 제출했다.

 

또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는 2012년부터 여섯 차례에 걸쳐 전시 납북자 150명에 대한 진정서를 유엔에 제출해왔으며 유엔은 그 중 120명에 대한 질의서를 북한에 발송했으나 북한 당국은 이들의 존재를 부정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유경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 국제팀장은 북한은 납북 자체를 부정하고 모든 것이 다 날조된 거짓말이고 북한을 음해하는 공작이라고 주장하고 있다고 RFA에 전했다.

 

앞서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는 지난 25일 한국전 70주년을 맞아 성명을 내고 납북 피해자들의 송환과 신원 공개를 촉구하며 “북한이 모든 납치 자와 실종자들의 소재를 명확히 파악하기 위해 진정한 협력을 시작할 때”라고 강조한 바 있다고 RFA는 전했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송영길 외통위 위원장, 북핵 대책없이 대북제재 완화만 주장
25일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측에 대북제재 완화를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한 송 의원은 "외교통일위원장으로서 유엔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들을 만나 인도적 지원 등에 대해 제재의 일부 완화를 강력히 요청할 생각"이라고 말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그리고 일부 제재위원들과 이미 이메일이나 SNS(사회관계망서비스)로 소통하고 있다면서 "그런 입장을 전달하겠다"고 언급했다. 그는 또 한미워킹그룹에 대해선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 양날의 칼"이라고 했다. 워킹그룹으로 인해 대북정책이 미국의 동의 없이 아무것도 못 하는 형태가 돼선 안 되지만, 남북 교류 사업에서 미국의 제재 면제를 원스톱으로 해결하는 장점도 있다는 설명이다. 송 의원은 북한의 대남 군사행동계획 보류에 대해 북이 "앞으로 대화의 여지를 남긴 것"이라며 "우리 스스로도 대북 전단 같은 문제부터 해결해야 한다"고 했다. 송 의원은 미래통합당의 대북정책 국정조사 요구에 대해 "국정조사는 둘째 문제이고 상임위부터 들어와야 하지 않겠느냐"며 "상임위는 안 하고 국정 조사를 하자는 것은 초등학교도 안 나왔는데 중학교부터 가겠다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