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5 (토)

  • 흐림동두천 20.7℃
  • 흐림강릉 21.8℃
  • 구름많음서울 21.8℃
  • 흐림대전 21.7℃
  • 흐림대구 21.3℃
  • 울산 21.2℃
  • 흐림광주 22.1℃
  • 부산 20.2℃
  • 흐림고창 21.7℃
  • 제주 23.4℃
  • 구름많음강화 21.5℃
  • 흐림보은 18.7℃
  • 흐림금산 19.4℃
  • 흐림강진군 22.1℃
  • 흐림경주시 19.6℃
  • 흐림거제 20.8℃
기상청 제공

사회

다슬기 채취 활동이 증가하는 6월, 사고도 가장 많아 - 소방청

- 최근 3년간(2017~2019년) 다슬기 채취 관련 수난구조 출동은 142건
- 연평균 47건, 그중 6월에 가장 많아 전체의 34%인 48건
- 두명이상 활동할 것, 응급상황시 주변 사람에게 알리고 즉시 119에 신고할 것 등 안전수칙 당부

URL복사

 

소방청(청장 정문호)에 따르면 다슬기 채취 활동이 증가하는 6월에 사고도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소방청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2017~2019년) 다슬기 채취 관련 수난구조 출동은 142건이었다.


연평균 47건으로, 대부분 다슬기 채취가 가능한 5월부터 9월까지 많이 발생했고, 그중 6월이 가장 많아 전체의 34%인 48건이 일어났다.

 

연도별로는 2017년에 38건(사망 12명), 2018년 67건(사망 25명), 2019년 37건(사망 15명) 이었다.


또한, 지역별로는 강원도가 33건으로 가장 많았고, 경남 22건, 충북 21건, 경기 18건, 경북 16건, 전남 10건, 전북 9건 대전·충남 6건, 부산 1건 순이었다.


3년간 142건 중 목숨을 잃은 사고는 37%로 52명이었다. 지역별로는 강원도가 가장 많은 17명, 충북 11명, 경남·전북 5명, 경기·경북 4명, 전남 3명, 충남 2명, 대전이 1명이었다.

 

주요 사고 사례로는
2019년 6월 14일 강원 홍천군 내촌면에서 A(61세)씨가 잠수장비 착용 후 다슬기 채취 중 실종, 하천 가장자리 그물에 걸려 숨진 채 발견되었고, 2020년 6월 6일 충북 영동군 삼천면에서 B(74세)씨가 금강 상류에서 다슬기 채취 중 실종, 1시간 만에 실종장소 인근에서 물에 빠진 채 숨져 있는 것을 발견한 것이었다.

 

소방청은 다슬기 채취 시 두 명 이상 함께 활동할 것, 음주 상태에서 채취 금지, 건강에 이상이 있을 시에는 물에 들어가지 않을 것, 지형을 미리 파악하고 낯선 곳이나 어두워진 뒤에 채취하지 않을 것, 구명조끼를 필히 착용할 것, 응급상황 시 주변 사람에게 알리고 즉시 119에 신고할 것 등 안전수칙을 반드시 지킬 것을 당부했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진중권 교수, 송영길의원에 "성추행은 '문화'가 아니라 범죄...괜히 더듬어만지당이겠나?" 직격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19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뉴질랜드 한국 대사관 현지 직원의 ‘엉덩이 툭툭’ 성추행 의혹에 대해 "문화의 차이도 있다고 본다"며 "같은 남자끼리 배도 한 번씩 툭툭 치고 엉덩이도 치고 그랬다"고 언급했다. 이는 지난 뉴질랜드 정부가 지난 2017년 12월 주뉴질랜드 대사관에서 근무하던 한국 외교관 A씨가 현지 남성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혐의를 제기하며 직접 조사를 요구한 사건관련 발언이다. A씨는 피해 직원의 엉덩이를 만지는 등 3차례 성추행한 의혹을 받았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의 조사가 시작되기 전인 2018년 2월 임기 만료로 뉴질랜드를 떠났다. 외교부는 자체 조사를 통해 A씨에게 2019년 2월, 감봉 1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그러나 피해자가 지난해 10월 뉴질랜드 경찰에 신고했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은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하고 한국 정부에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 뉴질랜드 저신다 아던 총리가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관련 문제를 제기하자 외교부는 필리핀에서 근무하고 있던 A씨를 최근 귀국 조치했다. A씨는 신체 접촉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성추행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