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3 (목)

  • 구름조금동두천 23.3℃
  • 구름조금강릉 27.4℃
  • 구름조금서울 24.3℃
  • 구름조금대전 24.1℃
  • 맑음대구 28.8℃
  • 구름조금울산 27.6℃
  • 맑음광주 24.8℃
  • 맑음부산 26.4℃
  • 맑음고창 23.8℃
  • 맑음제주 26.5℃
  • 구름조금강화 23.6℃
  • 구름조금보은 23.0℃
  • 구름조금금산 23.7℃
  • 맑음강진군 24.0℃
  • 구름조금경주시 27.3℃
  • 구름조금거제 25.2℃
기상청 제공

국제

美北 전쟁 가능성 50대 50?-볼턴 회고록 "그 일이 일어난 방", 대인기

- 북한의 비핵화 의지 결여 재확인
- 미북간 군사충돌 가능성, 북 핵무장 고집 시 100%일수도

URL복사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국가안보보좌관이었던 볼턴이 집필한 저서 ‘그 일이 일어난 방 : 백악관 회고록’이 미국 정가를 뒤흔들고 있다.

 

 

볼턴은 북한당국이 가장 싫어하는 미국 정치인이다. 그는 미북 비핵화 외교에 대해 ‘한국의 창조물’이라며 정상회담을 주선한 문 대통령을 비난했고 남북통일을 리비아식 모델로 해야 한다고 말해 북한당국으로 부터 ‘전쟁광’으로 불리기도 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 긴장이 고조되던 지난 2017년 말 당시 '야인'으로 지내던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불러 북한과의 전쟁 가능성을 물어본 것으로 알려졌다고 한다.

 

볼턴 전 보좌관은 23일(현지시간) 출간 예정인 회고록 '그 일이 이어난 방'에서 지난 2017년 12월 7일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을 백악관으로 초청한 자리에서 나눈 대화를 일부 소개했다.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으로 발탁되기 전이었던 볼턴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한의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한 선제타격이 왜, 그리고 어떻게 효과가 있을지를 설명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비무장지대(DMZ) 북쪽에 있는 북한의 포대를 겨냥해 대량의 재래식 폭탄을 어떻게 사용할 수 있는지를, 또 그렇게 함으로써 사상자를 극적으로 줄일 수 있다는 점을 설명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리고 미국이 왜 북한의 핵무기 보유를 그대로 놔두거나 아니면 군사력을 사용하는 양자택일의 문제로 신속히 접근해야 하는지를 설명했다"며 "유일한 다른 대안은 한국에 의한 남북통일이나 북한의 정권교체를 추진하는 것"이라고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은 "당신은 우리가 북한과 전쟁을 할 가능성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 50 대 50?"이라고 물었고, 볼턴은 "그것은 중국에 달렸다고 생각한다. 아마도 50 대 50"이라고 답했다.

 

볼턴의 답변을 들은 트럼프 대통령은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을 향해 "그의 생각은 당신과 같다"고 말했다고 한다.

 

당시 볼턴과 트럼프 대통령의 대화는 북미 사이에 '화염과 분노'로 상징되는 긴장감이 어느 때보다 높아진 상황에서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대북 초강경파로 꼽히던 볼턴은 이듬해 4월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으로 발탁됐다.

 

볼턴 전 보좌관은 처음부터 북한의 비핵화 의지에 대해 의심했고 현실적으로 북한당국은 남한과 미국을 겨냥해 도발적인 언사를 마구 쏟아내면서 ‘비핵화라는 개소리는 집어치우라’고 강조했다.

 

만약 북한이 지금처럼 도발수위를 높이면서 비핵화가 아닌 핵과 미사일 등 비대칭무력의 증강으로 나간다면 50대 50이 아니라 100%의 전쟁가능성도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주장이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진중권 교수, 송영길의원에 "성추행은 '문화'가 아니라 범죄...괜히 더듬어만지당이겠나?" 직격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19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뉴질랜드 한국 대사관 현지 직원의 ‘엉덩이 툭툭’ 성추행 의혹에 대해 "문화의 차이도 있다고 본다"며 "같은 남자끼리 배도 한 번씩 툭툭 치고 엉덩이도 치고 그랬다"고 언급했다. 이는 지난 뉴질랜드 정부가 지난 2017년 12월 주뉴질랜드 대사관에서 근무하던 한국 외교관 A씨가 현지 남성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혐의를 제기하며 직접 조사를 요구한 사건관련 발언이다. A씨는 피해 직원의 엉덩이를 만지는 등 3차례 성추행한 의혹을 받았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의 조사가 시작되기 전인 2018년 2월 임기 만료로 뉴질랜드를 떠났다. 외교부는 자체 조사를 통해 A씨에게 2019년 2월, 감봉 1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그러나 피해자가 지난해 10월 뉴질랜드 경찰에 신고했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은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하고 한국 정부에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 뉴질랜드 저신다 아던 총리가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관련 문제를 제기하자 외교부는 필리핀에서 근무하고 있던 A씨를 최근 귀국 조치했다. A씨는 신체 접촉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성추행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