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4 (일)

  • 흐림동두천 15.8℃
  • 구름많음강릉 16.4℃
  • 천둥번개서울 16.8℃
  • 박무대전 18.6℃
  • 구름많음대구 18.1℃
  • 구름많음울산 16.7℃
  • 박무광주 18.2℃
  • 구름많음부산 18.2℃
  • 구름많음고창 19.4℃
  • 맑음제주 19.4℃
  • 흐림강화 14.9℃
  • 흐림보은 17.0℃
  • 구름많음금산 17.8℃
  • 구름조금강진군 15.3℃
  • 구름많음경주시 14.8℃
  • 흐림거제 15.1℃
기상청 제공

국제

中 부총리 “홍콩 보안법은 소그룹만 겨낭하는 것” 대규모 시위예고

- “세계 어디에도 국가보안 법률이 전혀 없는 곳은 없어”
- 홍콩, 일요일 국가보안법 반대시위 대규모 거리행진 예고
- 중국정부와 반정부시위대 다시 충돌우려

 

23일 한정 중국 부총리는 최근 중국에서 제정을 추진하고 있는 홍콩 국가보안법은 폭력적인 반정부 시위로 드러난 법적 허점을 메우기 위해 ‘소그룹’만을 겨낭한 것이라고 밝혔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홍콩 문제를 담당하는 중국 한정 부총리가 이날 자문기구 전국정치협상회의(정협) 위원들을 만난 자리에서 이 같이 말했다고 보도했다.

 

홍콩에서 분리독립, 국가전복, 테러 등을 금지한 홍콩보안법 초안은 전날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연례회의 개막식에서 소개된 바 있다.

 

중국은 홍콩의 입법기구인 홍콩입법회를 거치지 않고 중국 최고 입법기구 전인대 상임위원회에서 홍콩보안법을 제정할 계획이다.

 

홍콩보안법 초안은 “필요에 따라 중앙정부의 국가안보 관련 기관이 홍콩에 기구를 설치할 수 있다”는 규정도 포함되어 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한 홍콩기업가는 “한정 부총리는 법적 허점을 메우고 기업환경을 개선하며 시민을 더 잘 보호하기 위한 목적으로 국가안보를 해치는 소그룹의 사람들만 겨낭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른 참석자는 한정 부총리가 “세계 어디에도 국가보안 관련 법률이 전혀 없는 곳은 없지만 홍콩에는 공백이 있다”고 말하면서 홍콩보안법의 긴박한 필요성을 강조했다.

 

한정 부총리는 중앙정부가 이에 대해 ‘궁극적 책임’을 진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24일 홍콩에서는 국가보안법 반대시위가 열릴 예정으로 시위단체는 오후1시 홍콩섬에서 거리행진을 벌인다고 공지했다.

 

 

프로필 사진
고영찬

안녕하세요. 보도본부장 고영찬입니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윤상현의원, 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 총회에서 기조연설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으로 활동하고 있는 자유한국당 윤상현 국회의원이 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 총회 기조연설 영상을 공개했다. 윤상현 의원은 기조연설에서 “한반도 평화를 위해 전 세계 모든 국가들이 북한에 대한 유엔제재를 준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문재인정부는 북한으로의 개별 관광 정책을 계속 밀어붙이고 있다. 이는 유엔제재결의안과 반대로 가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예방적인 외교는 여러 나라들이 서로 협력을 증진하면서 국제적인 협력의 평화를 이루는 방법이자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국제사회 협력은 남북한의 관계를 증진시킬 뿐 아니라 국제사회 동북아 한반도의 영원한 평화를 가져오는 중요한 방법”이라며 ‘예방적 외교’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은 UN경제사회이사회 특별자문기관인 천주평화연합이 2016년 구성했으며 세계 각국의 국회의원들의 경험과 지혜를 하나로 통합시켜 세계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찾고자 하는 목적의식으로 활동하고 있다. 윤 의원은 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 월드서밋 2019에 이어 2020년에도 기조연설자로 참석했으며 현재 인천 미추홀구을 국회의원 예비후보로 등록해 4선 도전을 준비하고 있다.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