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2 (금)

  • 흐림동두천 21.7℃
  • 흐림강릉 17.0℃
  • 연무서울 21.8℃
  • 구름조금대전 24.5℃
  • 구름많음대구 21.6℃
  • 구름많음울산 16.8℃
  • 맑음광주 24.6℃
  • 구름많음부산 18.0℃
  • 맑음고창 24.7℃
  • 맑음제주 23.3℃
  • 흐림강화 20.3℃
  • 맑음보은 21.6℃
  • 맑음금산 24.6℃
  • 맑음강진군 22.2℃
  • 구름많음경주시 20.8℃
  • 흐림거제 17.9℃
기상청 제공

북한

UN, 북한 코로나 지원금으로 16억원 확보...필요분의 3%

- UN 인도주의업무조정국 보고서에서 16억원 확보
- 중앙긴급대응기금, 북한에 90만 달러 지원

 

UN이 북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지원하고자 16억원 규모의 지원금을 확보했다.

 

22일 UN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이 발간한 ‘코로나19 국제 인도적 대응계획:격월 주요사항’ 보고서에 따르면 UN이 확보한 북한 코로나19 지원액은 총 130만달러(약 16억원)로 집계됐다.

 

앞서 UN이 추산한 북한의 코로나19 대응지원 필요액은 3천970만 달러로 현재 확보금액은 3%에 그치는 규모다. 현재 UN의 총 모금액 10억1천만 달러에서 북한 모금액 비중은 0.13% 수준이다.

 

필요액 대비 모금액 비중도 UN이 공개한 42개국 목록에서 짐바브웨(1%미만), 베네수엘라(1%), 모잠비크(1%), 카메룬(2%), 예멘(2%) 등에 이어 6번째로 작았다.

 

 

UN은 보고서에서 북한의 코로나19 대응자금으로 90만 달러를 지원했다고 밝혔으며 이는 중앙긴급대응기금(CERF)에서 출연한 것이다.

 

북한은 현재까지 코로나19 확진자 및 사망자가 없다며 ‘코로나 청정국’을 자처하고 있으나 실상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원산에서 자가격리를 하는 등 상당수의 감염자가 나온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따라서 국제사회는 방역 및 의료물자 등이 부족한 북한에서 코로나19 계속 확산을 우려하고 있다.

 

 

 

 

 

프로필 사진
고영찬

안녕하세요. 보도본부장 고영찬입니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윤상현의원, 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 총회에서 기조연설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으로 활동하고 있는 자유한국당 윤상현 국회의원이 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 총회 기조연설 영상을 공개했다. 윤상현 의원은 기조연설에서 “한반도 평화를 위해 전 세계 모든 국가들이 북한에 대한 유엔제재를 준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문재인정부는 북한으로의 개별 관광 정책을 계속 밀어붙이고 있다. 이는 유엔제재결의안과 반대로 가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예방적인 외교는 여러 나라들이 서로 협력을 증진하면서 국제적인 협력의 평화를 이루는 방법이자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국제사회 협력은 남북한의 관계를 증진시킬 뿐 아니라 국제사회 동북아 한반도의 영원한 평화를 가져오는 중요한 방법”이라며 ‘예방적 외교’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은 UN경제사회이사회 특별자문기관인 천주평화연합이 2016년 구성했으며 세계 각국의 국회의원들의 경험과 지혜를 하나로 통합시켜 세계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찾고자 하는 목적의식으로 활동하고 있다. 윤 의원은 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 월드서밋 2019에 이어 2020년에도 기조연설자로 참석했으며 현재 인천 미추홀구을 국회의원 예비후보로 등록해 4선 도전을 준비하고 있다.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