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4 (금)

  • 구름많음동두천 21.0℃
  • 맑음강릉 24.7℃
  • 구름조금서울 22.2℃
  • 맑음대전 22.1℃
  • 맑음대구 24.8℃
  • 맑음울산 23.5℃
  • 구름조금광주 22.0℃
  • 맑음부산 23.9℃
  • 맑음고창 21.6℃
  • 맑음제주 23.8℃
  • 구름조금강화 20.7℃
  • 구름많음보은 19.4℃
  • 맑음금산 20.2℃
  • 맑음강진군 20.2℃
  • 맑음경주시 21.5℃
  • 맑음거제 23.0℃
기상청 제공

사회

개포주공4단지 조합원 대표 단체, 시공사 도급계약 시정 요구 집회 개최

- 단체 측 “GS건설, 증액 요청한 1370억 공사비 가운데 500억 상세 내역 공개 안 해”
- “공사비 1조 넘는데 자재 내역서와 단가 제출도 거부… 수십 차례 협조 공문에도 무응답”

URL복사

 

개포주공4단지아파트 주택재건축정비사업(이하 개포4단지 재건축사업) 조합원 대표 단체가 7일, 서울 종로구 GS건설 본사와 서초동 GS 자이갤러리 일대에서 GS건설의 실태를 꼬집고 최고 경영진에 즉각적인 시정 조치를 요구하는 집회를 개최했다.

이날 집회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생활 속 거리 두기를 통한 정부 방역 정책에 협조하고자 소규모 침묵, 평화 시위로 기획됐으며 8일에도 동일한 방식으로 진행된다.

개포4단지 재건축사업은 강남구 개포동 189번지 일대에 지상 35층, 35개동 총 3375세대의 주택을 건설하는 사업으로 GS건설이 시공사다. 2019년 11월 착공에 들어가 2023년 2월 입주를 목표로 하고 있다.

 

총공사비는 1조원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집회에서 조합원 모임은 GS건설이 증액을 요청한 1370억원의 공사비 가운데 ‘고급화를 위한 품질 향상’ 예산 500억원에 대한 상세 내역을 공개하지 않는데  이 내용은 2019년 한 지상파 뉴스에서 다뤄진 적도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GS건설이 조합 공식 기구와 주간 단위로 협상을 진행하고 있지만 1조원이 넘는 사업의 자재 내역서와 단가 제출을 거부하고 있다며 조합이 발송한 수십 차례의 업무 협조 요청 공문에도 회신하지 않는 등 시공사로서 기본 의무를 경시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합원들은 또 “GS건설이 자신들과 특수 관계에 있는 회사의 마감재 사용을 강요해 시장의 공정경쟁 질서를 훼손했다”는 내용의 현수막을 준비해 집회 장소에 내걸기도 했다.

 



현재 조합원들은 증가한 추가 분담금, 사업 지연, 부실한 마감재 등에 대한 책임을 물어 2020년 2월 조합장을 전격 해임하고 마감재 협상을 위한 조합 공식 기구를 만들어 GS건설과 직접 협상에 나선 상태다.

조합원 모임은 보통 착공 예정일을 기준으로 적용하는 물가 상승률을 계약 체결 이전 시점부터 적용하는 등 조합에 일방적으로 불리한 조항을 도급변경계약서에 포함해 조합원들이 크게 반발하고 있다며 이로 인해 아직 계약이 체결되지 못한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개포주공4단지 조합원모임은 재건축 조합원의 소중한 권리를 되찾기 위해 설립됐다. 네이버 카페에서 약 2200명의 회원이 활동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s://cafe.naver.com/gaepo4xi)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진중권 교수, 송영길의원에 "성추행은 '문화'가 아니라 범죄...괜히 더듬어만지당이겠나?" 직격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19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뉴질랜드 한국 대사관 현지 직원의 ‘엉덩이 툭툭’ 성추행 의혹에 대해 "문화의 차이도 있다고 본다"며 "같은 남자끼리 배도 한 번씩 툭툭 치고 엉덩이도 치고 그랬다"고 언급했다. 이는 지난 뉴질랜드 정부가 지난 2017년 12월 주뉴질랜드 대사관에서 근무하던 한국 외교관 A씨가 현지 남성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혐의를 제기하며 직접 조사를 요구한 사건관련 발언이다. A씨는 피해 직원의 엉덩이를 만지는 등 3차례 성추행한 의혹을 받았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의 조사가 시작되기 전인 2018년 2월 임기 만료로 뉴질랜드를 떠났다. 외교부는 자체 조사를 통해 A씨에게 2019년 2월, 감봉 1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그러나 피해자가 지난해 10월 뉴질랜드 경찰에 신고했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은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하고 한국 정부에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 뉴질랜드 저신다 아던 총리가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관련 문제를 제기하자 외교부는 필리핀에서 근무하고 있던 A씨를 최근 귀국 조치했다. A씨는 신체 접촉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성추행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