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23 (화)

  • 흐림동두천 21.3℃
  • 흐림강릉 20.7℃
  • 구름많음서울 24.9℃
  • 박무대전 23.2℃
  • 맑음대구 21.0℃
  • 맑음울산 18.9℃
  • 구름조금광주 21.0℃
  • 맑음부산 20.4℃
  • 구름조금고창 19.0℃
  • 맑음제주 21.6℃
  • 흐림강화 21.9℃
  • 구름많음보은 18.9℃
  • 구름조금금산 22.1℃
  • 맑음강진군 18.1℃
  • 맑음경주시 18.2℃
  • 맑음거제 17.7℃
기상청 제공

사회

해양수산부, 부산신항 북‘컨‘ 2단계 배후단지 조성사업 시행자로 부산항만공사 지정

- 욕망산 석재는 제2신항 개발사업에 활용하고, 조성부지에는 물류기업 입주
- 이번 사업 통해 북측 컨테이너부두 항만배후단지를 추가로 확보, 부산항의 물류경쟁력 높일 수 있도록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4월 17일(금) 「신항만건설촉진법」 제7조에 따라 ‘부산항 신항 북측 컨테이너부두 2단계 항만배후단지 조성사업’의 사업시행자로 부산항만공사를 지정하였다고 밝혔다.

 

 

 

‘부산항 신항 북측 컨테이너부두 2단계 항만배후단지 조성사업’은 부산항 신항 북측 컨테이너부두 배후지역에 있는 욕망산을 개발하여 항만배후단지 52만㎡를 추가로 조성하는 사업이다.

 

* (사업개요) 배후단지 52만㎡ 조성 / (추정사업비) 8,053억원 / (사업기간) 2020~2030

 

해양수산부는 항만배후단지의 효율적인 조성・관리뿐만 아니라 욕망산 개발과정에서 발생하는 석재를 부산항 제2신항 개발에 활용하여 국가예산을 절감하기 위해 이 사업을 공공기관 주도의 공영개발방식으로 추진해 왔다.

 

이에 따라, 인근 항만배후단지 조성, 욕망산 주간선도로 개통 등 항만의 개발‧관리와 욕망산 개발 및 석재공급 경험이 있고, 공공기관 예비타당성조사(2019. 11.)를 통과한 부산항만공사가 최종 사업시행자로 지정되었다.

 

부산항만공사는 앞서(2011. 9.∼2018. 10.) 부산항 신항 주간선 도로공사를 추진하면서 욕망산에서 확보한 약 2천만㎥의 석재를 항만공사용으로 공급한 바 있다.

 

부산항만공사는 이번 사업에서도 욕망산을 항만배후단지로 조성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2천 8백만㎥의 토석을 부산항 제2신항 개발 석재로 활용할 계획이다.

 

또한, 욕망산 개발을 통해 조성되는 항만배후단지에는 고부가가치 물류‧제조기업을 유치하여 항만 물동량을 창출하는 등 항만 배후단지 활성화를 도모할 계획이다.

 

홍원식 해양수산부 항만개발과장은 “욕망산 개발을 통해 발생하는 석재는 부산항 제2신항 개발에 안정적인 공급원이 되어줄 뿐만 아니라, 바닷모래 채취 중단에 따라 확보하기가 어려웠던 항만공사용 대체 골재로도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아울러, 이번 사업을 통해 북측 컨테이너부두 항만배후단지를 추가로 확보하여 부산항의 물류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포토뉴스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