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5 (토)

  • 맑음동두천 2.7℃
  • 흐림강릉 8.9℃
  • 연무서울 6.8℃
  • 박무대전 4.0℃
  • 구름많음대구 8.2℃
  • 박무울산 9.8℃
  • 구름조금광주 7.4℃
  • 흐림부산 10.5℃
  • 구름많음고창 8.3℃
  • 흐림제주 14.0℃
  • 맑음강화 4.1℃
  • 구름많음보은 0.8℃
  • 구름많음금산 1.1℃
  • 구름많음강진군 4.7℃
  • 흐림경주시 4.7℃
  • 흐림거제 11.6℃
기상청 제공

스포츠

맨체스터 시티, FFP 위반으로 유럽대항전 2시즌 출전금지 중징계에 벌금 385억원

재정적 페어플레이(FFP) 위반 혐의
유럽대항전(UEFA 챔피언스리그) 2시즌 출전금지
맨시티 출전 박탈로 순위권 구단 기대감↑

영국 프로축구 클럽 맨체스터 시티가 유럽축구연맹(UEFA)로부터 재정적 페어플레이(FFP)를 위반한 혐의로 유럽대항전 2시즌간 출전금지와 벌금 385억원의 중징계를 받았다.

 

유럽축구연맹은 15일(한국시간) 보도자료를 내고 맨체스터 시티의 FFP 위반과 관련한 판결내용을 공개했다. UEFA는 “클럽 재무 관리기구(CFCB)가 맨체스터 시티에 판결을 통보했다. 맨시티가 UEFA에 제출한 손익분기 정보에서 후원 수익을 과장하여 FFP 규정을 심각하게 위반했다.”고 밝혔다.

 

UEFA는 “맨체스터 시티는 다음 두 시즌(2020-21시즌, 2021-22시즌)에 UEFA가 주관하는 클럽대항전에 출전할 수 없으며 3천만 유로(한화 약 385억원)의 벌금을 부과한다”고 판결 내용을 공개했다.

 

2019-20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는 정상적으로 참여가 가능하고 현재 맨체스터 시티는 16강 레알마드리드와 경기를 앞두고 있다.

 

맨체스터 시티는 해당 판결에 불복할 경우 스포츠 중재 재판소(CAS)에 항소할 수 있다. UEFA는 “맨시티는 해당 결정에 항소할 권리가 있다. UEFA는 현재 상황에 대해 더 이상 언급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맨체스터 시티는 곧장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판결을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맨체스터시티의 다음 시즌 유럽챔피언스리그 출전 자격이 박탈되면 리그 4위까지 진출하는 룰에 의해 최종 순위 5위 이상을 기록할 가능성이 있는 첼시, 토트넘, 아스날에게도 가능성이 열리게 된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윤상현의원, 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 총회에서 기조연설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으로 활동하고 있는 자유한국당 윤상현 국회의원이 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 총회 기조연설 영상을 공개했다. 윤상현 의원은 기조연설에서 “한반도 평화를 위해 전 세계 모든 국가들이 북한에 대한 유엔제재를 준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문재인정부는 북한으로의 개별 관광 정책을 계속 밀어붙이고 있다. 이는 유엔제재결의안과 반대로 가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예방적인 외교는 여러 나라들이 서로 협력을 증진하면서 국제적인 협력의 평화를 이루는 방법이자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국제사회 협력은 남북한의 관계를 증진시킬 뿐 아니라 국제사회 동북아 한반도의 영원한 평화를 가져오는 중요한 방법”이라며 ‘예방적 외교’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은 UN경제사회이사회 특별자문기관인 천주평화연합이 2016년 구성했으며 세계 각국의 국회의원들의 경험과 지혜를 하나로 통합시켜 세계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찾고자 하는 목적의식으로 활동하고 있다. 윤 의원은 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 월드서밋 2019에 이어 2020년에도 기조연설자로 참석했으며 현재 인천 미추홀구을 국회의원 예비후보로 등록해 4선 도전을 준비하고 있다.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