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3 (목)

  • 구름조금동두천 23.5℃
  • 구름조금강릉 27.6℃
  • 구름조금서울 24.7℃
  • 구름조금대전 25.1℃
  • 맑음대구 29.9℃
  • 구름조금울산 29.3℃
  • 구름많음광주 25.6℃
  • 맑음부산 27.2℃
  • 구름조금고창 24.8℃
  • 맑음제주 27.2℃
  • 맑음강화 24.1℃
  • 구름조금보은 23.9℃
  • 구름조금금산 24.3℃
  • 구름조금강진군 25.9℃
  • 구름조금경주시 29.2℃
  • 구름조금거제 26.0℃
기상청 제공

스포츠

맨체스터 시티, FFP 위반으로 유럽대항전 2시즌 출전금지 중징계에 벌금 385억원

재정적 페어플레이(FFP) 위반 혐의
유럽대항전(UEFA 챔피언스리그) 2시즌 출전금지
맨시티 출전 박탈로 순위권 구단 기대감↑

URL복사

영국 프로축구 클럽 맨체스터 시티가 유럽축구연맹(UEFA)로부터 재정적 페어플레이(FFP)를 위반한 혐의로 유럽대항전 2시즌간 출전금지와 벌금 385억원의 중징계를 받았다.

 

유럽축구연맹은 15일(한국시간) 보도자료를 내고 맨체스터 시티의 FFP 위반과 관련한 판결내용을 공개했다. UEFA는 “클럽 재무 관리기구(CFCB)가 맨체스터 시티에 판결을 통보했다. 맨시티가 UEFA에 제출한 손익분기 정보에서 후원 수익을 과장하여 FFP 규정을 심각하게 위반했다.”고 밝혔다.

 

UEFA는 “맨체스터 시티는 다음 두 시즌(2020-21시즌, 2021-22시즌)에 UEFA가 주관하는 클럽대항전에 출전할 수 없으며 3천만 유로(한화 약 385억원)의 벌금을 부과한다”고 판결 내용을 공개했다.

 

2019-20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는 정상적으로 참여가 가능하고 현재 맨체스터 시티는 16강 레알마드리드와 경기를 앞두고 있다.

 

맨체스터 시티는 해당 판결에 불복할 경우 스포츠 중재 재판소(CAS)에 항소할 수 있다. UEFA는 “맨시티는 해당 결정에 항소할 권리가 있다. UEFA는 현재 상황에 대해 더 이상 언급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맨체스터 시티는 곧장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판결을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맨체스터시티의 다음 시즌 유럽챔피언스리그 출전 자격이 박탈되면 리그 4위까지 진출하는 룰에 의해 최종 순위 5위 이상을 기록할 가능성이 있는 첼시, 토트넘, 아스날에게도 가능성이 열리게 된다.

프로필 사진
고영찬

안녕하세요. 보도본부장 고영찬입니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진중권 교수, 송영길의원에 "성추행은 '문화'가 아니라 범죄...괜히 더듬어만지당이겠나?" 직격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19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뉴질랜드 한국 대사관 현지 직원의 ‘엉덩이 툭툭’ 성추행 의혹에 대해 "문화의 차이도 있다고 본다"며 "같은 남자끼리 배도 한 번씩 툭툭 치고 엉덩이도 치고 그랬다"고 언급했다. 이는 지난 뉴질랜드 정부가 지난 2017년 12월 주뉴질랜드 대사관에서 근무하던 한국 외교관 A씨가 현지 남성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혐의를 제기하며 직접 조사를 요구한 사건관련 발언이다. A씨는 피해 직원의 엉덩이를 만지는 등 3차례 성추행한 의혹을 받았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의 조사가 시작되기 전인 2018년 2월 임기 만료로 뉴질랜드를 떠났다. 외교부는 자체 조사를 통해 A씨에게 2019년 2월, 감봉 1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그러나 피해자가 지난해 10월 뉴질랜드 경찰에 신고했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은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하고 한국 정부에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 뉴질랜드 저신다 아던 총리가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관련 문제를 제기하자 외교부는 필리핀에서 근무하고 있던 A씨를 최근 귀국 조치했다. A씨는 신체 접촉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성추행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