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5 (토)

  • 맑음동두천 2.7℃
  • 흐림강릉 8.9℃
  • 연무서울 6.8℃
  • 박무대전 4.0℃
  • 구름많음대구 8.2℃
  • 박무울산 9.8℃
  • 구름조금광주 7.4℃
  • 흐림부산 10.5℃
  • 구름많음고창 8.3℃
  • 흐림제주 14.0℃
  • 맑음강화 4.1℃
  • 구름많음보은 0.8℃
  • 구름많음금산 1.1℃
  • 구름많음강진군 4.7℃
  • 흐림경주시 4.7℃
  • 흐림거제 11.6℃
기상청 제공

정치

‘대통령 프리미엄’에도 고전하는 청와대 출신 후보

대통령 프리미엄 출마자 40~70명 예상
지나친 대통령 언급에 유권자는 ‘외면’
“지난번에는 박근혜, 이번에는 문재인?”

 

더불어민주당이 11일 4.15 총선 후보 경선 과정에서 김대중‧노무현‧문재인 등 전‧현직 대통령의 이름이 포함된 직함 사용을 금지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근무경력을 활용할 경우 6개월 이상에 한해서만 사용하도록 했다.

 

이전부터 청와대 경력에 전‧현직 대통령 이름을 사용할 경우 그렇지 않을 때보다 여론조사 결과가 20% 가까이 차이가 난다는 주장이 지속적으로 제기되면서 청와대 출신 출마자들은 “영향이 없을 것”이란 반응을 보이고 있지만 내부적으로는 불만이 들끓고 있다는 후문이다.

 

일각에서는 “지역기반이 없는 청와대 출신들에게는 직격탄 아니냐”는 소리까지 나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이 지역구 경선지역 52곳을 1차로 발표하고 다음 주 중으로 2차 발표를 예정하고 있으며 24일부터 시작되는 경선을 앞둔 상황에서 발표한 ‘전‧현직 대통령 이름 사용 금지’의 효력 발생을 언제부터 기준으로 하는지 논란도 점화되고 있는 양상이다.

 

익명을 요청한 서울의 민주당원 A씨는 “민주당 경선이 24일부터 시작되지만 경선 후보가 확정된 지역은 확정 발표가 나온 날부터 전‧현직 대통령 이름 사용을 금지해야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인천의 민주당원 B씨도 “공천 적합도 조사에서도 전‧현직 대통령 이름 사용을 금지했지만, 공천 적합도 여론조사에 대한 지지를 호소하는 카드뉴스나 홍보지에 버젓이 ‘문재인’ 대통령의 이름이 적혀있었다. 당이 말만하고 관리를 안하면 저런 조치가 무슨 소용이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실제로 인천 미추홀구을 지역에 예비후보를 등록한 남영희 예비후보의 경우 페이스북에 ‘전 문재인 정부 청와대 행정관’ 이력을 현재까지도 등록해놓은 상태다.

 

남 후보의 선거사무실 현수막도 ‘문재인 사람’ 문구와 ‘문재인 정부 청와대 행정관’ 이력이 기재되어 있다.

 

민주당 다수 예비후보자들이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찍은 사진을 활용한 ‘대통령 마케팅’에 열을 올리고 있다. 그러나 ‘대통령 프리미엄’을 활용한 홍보에 지역 유권자의 반응은 싸늘하다.

 

미추홀구에 거주하는 지역주민 C씨는 “2016년 총선에는 박근혜 대통령 마케팅에 ‘진박 감별사’가 나오더니 이제는 ‘문돌이’, 문재인 대통령 마케팅이 횡행하고 있는데 눈살이 찌푸려진다. 지역을 잘 알고 있는 사람이 나와야지 정권을 등에 업은 낙하산 후보를 좋아할 주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주민 D씨도 “친박이 싫은 만큼 문돌이도 싫다”며 “선거를 앞두고 뜬금없이 출마한 사람들의 이력이 청와대라는 문구라 눈길은 가지만 너도나도 청와대 경력을 내세우고 있는 것 같아 믿음이 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외에도 서울 금천구의 경우 21대 국회의원 선거 출마를 선언한 차성수 전 금천구청장의 경우 노무현 대통령 수석비서관 경력을 활용해 선거 운동을 하고 있으며, 서울 마포갑 김빈 예비후보도 '문재인이 발탁한 인재', '문재인대통령 대통령비서실 행정관' 이력을 카드뉴스에 활용하고 있다.

 

총선 때마다 반복되는 ‘대통령 프리미엄’, ‘대통령 마케팅’에 당원은 물론 지역주민까지 외면하는 상황에서 민주당 공관위가 어떤 조치를 취할지 주목된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윤상현의원, 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 총회에서 기조연설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으로 활동하고 있는 자유한국당 윤상현 국회의원이 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 총회 기조연설 영상을 공개했다. 윤상현 의원은 기조연설에서 “한반도 평화를 위해 전 세계 모든 국가들이 북한에 대한 유엔제재를 준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문재인정부는 북한으로의 개별 관광 정책을 계속 밀어붙이고 있다. 이는 유엔제재결의안과 반대로 가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예방적인 외교는 여러 나라들이 서로 협력을 증진하면서 국제적인 협력의 평화를 이루는 방법이자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국제사회 협력은 남북한의 관계를 증진시킬 뿐 아니라 국제사회 동북아 한반도의 영원한 평화를 가져오는 중요한 방법”이라며 ‘예방적 외교’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은 UN경제사회이사회 특별자문기관인 천주평화연합이 2016년 구성했으며 세계 각국의 국회의원들의 경험과 지혜를 하나로 통합시켜 세계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찾고자 하는 목적의식으로 활동하고 있다. 윤 의원은 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 월드서밋 2019에 이어 2020년에도 기조연설자로 참석했으며 현재 인천 미추홀구을 국회의원 예비후보로 등록해 4선 도전을 준비하고 있다.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