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7 (월)

  • 흐림동두천 19.1℃
  • 구름조금강릉 25.3℃
  • 서울 20.0℃
  • 구름많음대전 22.2℃
  • 구름많음대구 24.6℃
  • 구름조금울산 23.5℃
  • 구름많음광주 21.8℃
  • 구름조금부산 23.3℃
  • 구름조금고창 22.4℃
  • 맑음제주 23.7℃
  • 흐림강화 20.2℃
  • 구름조금보은 21.2℃
  • 구름많음금산 22.4℃
  • 구름많음강진군 23.0℃
  • 구름조금경주시 24.0℃
  • 구름조금거제 23.0℃
기상청 제공

정치

당명 연속 퇴짜 맞는 안철수 '국민당' 결국엔... '국민의당 재탕'

4년 전 창당했던 '국민의당', 신당명으로 채택
"인지도에도 좋고 낫다는 의견이 많아 의결했다"
국민당 불허 결정에는 중앙선관위 항의 방문

URL복사

 

'안철수신당'에 이어 '국민당'까지 당명 사용을 불허 당한 안철수 전 의원 측이 신당의 당명을 '국민의당'으로 하는 것으로 확정했다.

 

'국민당(가칭)'은 14일 오전 중앙운영위원회 회의를 마치고 "선관위가 말도 안되는 이유로 국민당을 불허했다"며 "일단 이유에 대해 강하게 항의하는 한편, 대안으로 국민의당을 쓰기로 정했다"고 말했다.

 

안철수계 의원들은 "국민의당이 인지도에도 좋고 제일 낫다고 하는 의견들이 많아 논의하면서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안철수 측 관계자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국민의당'은 된다고 해서 상황을 확인하고 선관위에 서류를 접수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안 전 의원은 14일 오전 선관위를 항의 방문해 "참 쓴 웃음만 나온다"며 "어떤 방해가 있더라도 개혁, 변화를 바라는 국민과 함께 이겨내겠다"고 말했다.

 

앞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안철수 전 의원이 창당한 '국민당'의 당명 사용을 불허했다. '인철수신당'에 이은 두번째 불허 결정이었다.

 

국민의당을 신당명으로 확정하면서 안 전 의원은 4년 전 창당했던 당의 명칭을 다시 쓰게 됐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