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8 (화)

  • 구름많음동두천 21.1℃
  • 구름많음강릉 22.9℃
  • 박무서울 23.0℃
  • 맑음대전 23.2℃
  • 박무대구 23.9℃
  • 구름조금울산 24.5℃
  • 박무광주 23.6℃
  • 박무부산 24.1℃
  • 맑음고창 23.6℃
  • 맑음제주 25.9℃
  • 맑음강화 21.9℃
  • 맑음보은 18.8℃
  • 맑음금산 21.1℃
  • 맑음강진군 22.9℃
  • 구름많음경주시 23.2℃
  • 흐림거제 24.1℃
기상청 제공

정치

호남 3당, 17일 합당하고 당명은 '민주통합당'... 상임대표에 손학규

3당 통합 시 최대 28석으로 원내교섭단체 지위 획득
상임대표에 손학규, 공동대표에 정동영, 최경환 의원
손학규 반대 입장 표명으로 돌발변수 가능성 높아져

URL복사

 

호남을 기반으로 하는 3당인 바른미래당과 대안신당, 민주평화당이 오는 17일 합당하기로 합의했다.

 

14일 오후 바른미래당 대통합개혁위원장 박주선, 대안신당 통합추진위원장 유성엽, 민주평화당 통합추진특별위원장 박주현 의원은 국회에서 만나 합당 합의문을 작성하고 당명을 '민주통합당'으로 결정했다.

 

이들은 합의문에서 "통합당의 지도부는 3당 현재 대표 3인의 공동대표제로 하고, 공동대표 중 연장자를 상임대표로 한다"며 "최고위원은 각 당에서 1명씩 추천한다"고 밝혔다.

 

통합당 대표의 임기에 대해서는 "2월 28일에 통합당 대표 임기는 종료된다"고 못박았다.

 

합의에 따라 올해 73세로 연장자인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상임공동대표를, 대안신당 최경환 대표와 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공동대표를 하는 3인 지도체제를 꾸리게 됐다.

 

3당 통합당은 공동대표 임기 종료 즉시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공동대표의 임기와 비대위 구성에 관한 내용은 통합당 당헌 부칙으로 규정하기로 하면서 4.15 총선을 비대위 체제로 치룰 전망이다.

 

하지만 각당의 추인 과정이 남아 있고, 손학규 대표가 '합당 합의문'에 대해 반대 입장을 표명하면서 합의가 무산될 위기에 처했다.

 

손 대표 측은 "3당 합당이 '호남정당의 부활'에 그칠 우려가 있고. 실용주의와 중도개혁이라는 바른미래당의 정신과도 부합하지 않는다"며 "3당 합당 합의문에 동의한 바가 없고 회의적인 입장"이라고 밝혔다.

 

돌발 변수를 극복하고 민주통합당이 예정대로 출범하면 바른미래당 17석, 대안신당 7석, 평화당 4석으로 28석이 되며 원내교섭단체 지위를 얻게된다.

 

바른미래당 내 안철수계 의원 7명이 셀프 제명을 통해 탈당을 하더라도 21석이 된다.

 

민주통합당이 결성되면 총선 전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지급하는 최대 86억원의 국고보조금을 받게 된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