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5 (토)

  • 맑음동두천 2.7℃
  • 흐림강릉 8.9℃
  • 연무서울 6.8℃
  • 박무대전 4.0℃
  • 구름많음대구 8.2℃
  • 박무울산 9.8℃
  • 구름조금광주 7.4℃
  • 흐림부산 10.5℃
  • 구름많음고창 8.3℃
  • 흐림제주 14.0℃
  • 맑음강화 4.1℃
  • 구름많음보은 0.8℃
  • 구름많음금산 1.1℃
  • 구름많음강진군 4.7℃
  • 흐림경주시 4.7℃
  • 흐림거제 11.6℃
기상청 제공

정치

자유통일당 대변인 , 신촌 상인들을 향한 정세균총리의 막말 비난

- 우한 폐렴 확산으로 위기에 몰린 상인들을 위로한다고 '벌어놓은 것 가지고 버텨라'
- 음식점에 들려서는 손님 없으니 편하시겠다, 상인들의 원성자자
- 지하철도 탈줄 모르는 전 총리. 국민의 정서 헤아리지 못하는 현 총리까지 현 정부는 서민코스프레 중

가뜩이나 어려운 상인들을 향해 “요새 손님 적어 편하시겠다”고 한 정세균 국무총리의 발언이 논란의 대상이 되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어제 우한 폐렴확산에 따른 유동인구 급감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의 애로사항을 듣는다고 들린 신촌 명물거리의 상점들에서 현실과 동 떨어진 ‘어설픈 농담’으로 상인들의 빈축을 샀다.

 

정 총리는 안경원을 방문해서는 "원래 무슨 일이 있으면 확 줄었다가 조금 지나면 다시 회복되니 그간에 돈 많이 벌어놓은 것 갖고 버티셔야죠. 버틸만해요? 어때요?"라고 웃으며 말하는가 하면 음식점을 방문해서는 "요새는 손님이 적으시니까 좀 편하시겠네"라고 말했다고 한다.

 

상인들이 그렇지 않다고 답변하자 또다시 웃으며 "마음이 더 안 좋은 거죠. 아마 조만간 다시 바빠질 것이니 편하게 좀 지내시는 게 좋아요"라고 말하기도 했다는 것이다.

 

정 총리의 이 같은 발언은 상인들에게 위로가 된 것이 아니라 손님이 없어 어려움을 겪는 상인들을 조롱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쏟아졌다.

 

자유통일당 이애란 대변인은 14일 논평을 발표하여 “정신없는 정부에 철없는 총리”라고 하면서 가뜩이나 주름진 영세 상인들의 마음을 더욱 헤집는 망언을 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낙연 전 총리는 지하철도 탈줄 몰라 빈축을 사더니 정세균 총리는 우환폐렴 때문에 폐업위기에 몰려 생계를 걱정하는 상인들에게 철딱서니 없는 발언을 해 호화사치 족이 된 좌파기득권들의 민낯을 보여주었다고 비평했다.

 

그러면서 선거 때만 되면 1%부자와 99%서민을 떠들면서 서민 코스프레를 하는데 실제로 더불어민주당이 99% 서민을 대변할 수 있냐고 반문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윤상현의원, 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 총회에서 기조연설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으로 활동하고 있는 자유한국당 윤상현 국회의원이 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 총회 기조연설 영상을 공개했다. 윤상현 의원은 기조연설에서 “한반도 평화를 위해 전 세계 모든 국가들이 북한에 대한 유엔제재를 준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문재인정부는 북한으로의 개별 관광 정책을 계속 밀어붙이고 있다. 이는 유엔제재결의안과 반대로 가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예방적인 외교는 여러 나라들이 서로 협력을 증진하면서 국제적인 협력의 평화를 이루는 방법이자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국제사회 협력은 남북한의 관계를 증진시킬 뿐 아니라 국제사회 동북아 한반도의 영원한 평화를 가져오는 중요한 방법”이라며 ‘예방적 외교’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은 UN경제사회이사회 특별자문기관인 천주평화연합이 2016년 구성했으며 세계 각국의 국회의원들의 경험과 지혜를 하나로 통합시켜 세계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찾고자 하는 목적의식으로 활동하고 있다. 윤 의원은 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 월드서밋 2019에 이어 2020년에도 기조연설자로 참석했으며 현재 인천 미추홀구을 국회의원 예비후보로 등록해 4선 도전을 준비하고 있다.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