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8 (화)

  • 구름조금동두천 19.9℃
  • 구름조금강릉 25.3℃
  • 구름많음서울 21.0℃
  • 대전 22.3℃
  • 맑음대구 22.3℃
  • 맑음울산 21.9℃
  • 박무광주 21.1℃
  • 구름조금부산 22.5℃
  • 구름많음고창 21.6℃
  • 맑음제주 23.3℃
  • 구름조금강화 20.7℃
  • 구름많음보은 21.3℃
  • 구름조금금산 23.0℃
  • 구름조금강진군 19.8℃
  • 구름조금경주시 18.6℃
  • 구름조금거제 22.6℃
기상청 제공

정치

자유통일당 대변인 "부정선거 종합세트인 문재인 정권은 4.15총선 전에 탄핵되어야 한다' 성명 발표

- 대법원, 드루킹 관련자들에게 실형 확정 판결
- 문재인정권은 댓글조작으로 태어나, 반드시 탄핵해야
- 울산시장 선거도 청와대 조직적 개입정황 드러나

URL복사

대법원 3부(주심 김재형 대법관)는 13일 컴퓨터 등 장애업무 방해 등 혐의로 기소된 ‘드루킹’ 김동원(51)씨에 대해 징역 3년을 확정했다.

 

‘드루킹’과 함께 기소된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회원 ‘서유기’ 박모씨와 ‘솔본아르타’ 양모씨, ‘둘리’ 우모씨도 1·2심에서 선고된 징역 1년 6개월의 실형이 확정됐다.

 

1심은 드루킹의 컴퓨터 등 장애업무방해와 뇌물공여 등 혐의에 대해 징역 3년6개월의 실형을 선고했고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에 대해선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고 2심도 6개월을 감형한 징역 3년을 선고했다.

 

 

자유통일당은 14일 드루킹 일당에게 대법원이 실형을 선고한 것과 관련하여 대변인 성명을 통해 문재인정부를 ‘부정선거 종합세트’라고 비평했다.

 

이애란 대변인은 드루킹 김동원에게 실형이 확정되었음에도 공범으로 재판에 넘겨진 김경수 경남지사에 대해서는 계속 재판을 연기하는 것은 문재인정권 부정선거의 꼬리 자르기 시도 중“이라고 규탄했다.

 

그러면서 드루킹의 댓글조작이 없이 문재인정권이 태어날 수 있었겠냐고 하면서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도 문재인 청와대의 조직적 선거 개입이라고 폭로했다.  

 

이 대변인은 4.15총선에 청와대출신들이 대거 출범하는 것 역시 문재인 정부의 부정선거지원을 위한 것이냐고 하면서 문재인정권을 4.15총선 전에 반드시 탄핵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