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3 (목)

  • 흐림동두천 23.2℃
  • 구름많음강릉 26.1℃
  • 구름많음서울 24.1℃
  • 구름많음대전 25.8℃
  • 구름많음대구 28.7℃
  • 구름많음울산 28.8℃
  • 구름조금광주 26.6℃
  • 구름많음부산 26.9℃
  • 구름많음고창 25.0℃
  • 구름조금제주 27.4℃
  • 구름조금강화 24.7℃
  • 구름많음보은 24.3℃
  • 구름많음금산 25.2℃
  • 구름많음강진군 26.9℃
  • 구름많음경주시 29.3℃
  • 구름조금거제 27.4℃
기상청 제공

스포츠

‘호날두 vs 즐라탄’ 유벤투스와 AC밀란 1-1 코파이탈리아 준결승 무승부

전반전 '격돌' 0-0 무승부
후반전 AC밀란 선취골 ‘레비치’
유벤투스, 후반 46분 VAR 극적인 패널티킥 ‘호날두 득점’

URL복사

 

14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밀라노 산 시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코파 이탈리아 4강 1차전 유벤투스와 AC밀란과의 경기가 1-1 무승부로 끝났다.

 

이 날 경기는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클럽 간의 대결로 각각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 등의 간판스타가 출전하며 대격돌이 예상됐다.

 

유벤투스는 4-3-3 포메이션으로 AC밀란은 4-2-3-1 포메이션으로 경기를 진행했으며 전반전에 득점은 없었으나 AC밀란이 기세를 잡는 듯 보였다. 전반 22분 패널티라인 정면에서 칼라브리아가 결정적인 슈팅을 날렸으나 부폰의 선방으로 득점으로 연결되지는 않았다. 28분에도 레비치가 득점 기회를 만들었으나 골로 이어지진 않았다.

 

유벤투스는 전반 35분에 첫 슈팅을 기록했으나 역시 득점기회를 만들지 못했고 전반전은 0-0으로 마무리됐다.

 

후반전이 시작되고 곧장 AC밀란이 선제골을 만들었다. 후반 16분 레비치가 카스티예호의 깊숙한 크로스를 방향을 바꿔 골로 연결시키면서 선취골을 기록했다. 유벤투스는 실점 이후 교체카드를 사용하며 공격진을 강화시켰다.

 

후반 26분 디발라에게 에르난데스가 파울을 하면서 경고 누적으로 퇴장을 당하면서 상황이 변하기 시작했다. AC밀란은 수비강화를 통해 승리를 굳히고자 했으나 경기가 끝날 무렵 후반 46분 유벤투스에게 절호의 기회가 찾아왔다.

 

VAR 판독으로 칼라브리아의 핸드볼 파울로 패널티킥이 선언된 것이다. 키커로 호날두가 나섰으며 경기종료 직전 강한 슈팅으로 극적인 동점골을 만들면서 경기는 무승부로 마무리되었다.

 

양 팀의 코파 이탈리아 준결승 2차전은 3월 5일 이탈리아 토리노 알리안츠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프로필 사진
고영찬

안녕하세요. 보도본부장 고영찬입니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진중권 교수, 송영길의원에 "성추행은 '문화'가 아니라 범죄...괜히 더듬어만지당이겠나?" 직격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19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뉴질랜드 한국 대사관 현지 직원의 ‘엉덩이 툭툭’ 성추행 의혹에 대해 "문화의 차이도 있다고 본다"며 "같은 남자끼리 배도 한 번씩 툭툭 치고 엉덩이도 치고 그랬다"고 언급했다. 이는 지난 뉴질랜드 정부가 지난 2017년 12월 주뉴질랜드 대사관에서 근무하던 한국 외교관 A씨가 현지 남성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혐의를 제기하며 직접 조사를 요구한 사건관련 발언이다. A씨는 피해 직원의 엉덩이를 만지는 등 3차례 성추행한 의혹을 받았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의 조사가 시작되기 전인 2018년 2월 임기 만료로 뉴질랜드를 떠났다. 외교부는 자체 조사를 통해 A씨에게 2019년 2월, 감봉 1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그러나 피해자가 지난해 10월 뉴질랜드 경찰에 신고했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은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하고 한국 정부에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 뉴질랜드 저신다 아던 총리가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관련 문제를 제기하자 외교부는 필리핀에서 근무하고 있던 A씨를 최근 귀국 조치했다. A씨는 신체 접촉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성추행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