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4 (금)

  • 구름조금동두천 25.7℃
  • 맑음강릉 29.0℃
  • 구름조금서울 27.0℃
  • 구름많음대전 27.9℃
  • 맑음대구 28.5℃
  • 맑음울산 27.3℃
  • 구름많음광주 27.1℃
  • 맑음부산 26.7℃
  • 구름많음고창 27.2℃
  • 구름조금제주 27.6℃
  • 맑음강화 24.8℃
  • 구름조금보은 26.8℃
  • 구름많음금산 26.1℃
  • 구름많음강진군 26.8℃
  • 맑음경주시 29.0℃
  • 맑음거제 26.1℃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권력비리 수사단 해체’를 검찰총장의 ‘면담거부’ 때문처럼 몰아간 뉴스

URL복사

문재인 정부가 청와대가 개입한 권력형 비리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던 ‘윤석열 검찰’을 해체할 목적으로 보이는 인사(人事)를 단행 했다. 

관례와 규정을 무시하고 현 정부의 비리를 조사하던 검찰간부들을 제주와 부산 등으로 흩어 버렸다. ‘더 이상 문재인 정부의 비리를 수사하지 말라’는 것으로 보인다. 사법방해요, 헌정문란행위이다. 

이것만으로도 문재인 대통령은 물론 추미애 법무장관과 관련자들이 탄핵과 사법처리를 받아야 하는 상황으로 보인다.  

그래서 언론들은 ‘윤석열 검찰에 대한 대학살’이라고 부르고 있다. 



그런데 공영방송 <KBS뉴스9>은 1월 8일 이 사건을 ‘대대적인 물갈이’라고 보도하고, 오히려 “검찰인사에 대해 의견을 제시해 달라던 추미애 장관의요청을 윤석열 총장이 전제조건을 달아 사실상 거부했다”고 방송했다. 

마치 ‘법무장관의 면담요청을 검찰총장이 거부해서 일방적인 인사를 했다’는 듯이 보도한 것이다. 말도 안 되는 궤변이다. 


인사위원회 개최를 30분 앞두고 법무부장관이 검찰총장을 호출한 것에 대해 검찰총장이 ‘요식행위’라고 거부했다. 


이에 대해 KBS는 검찰이 인사 안(安)을 먼저 보여 달라며 입장을 낸 것에 대해 “검찰 입장문 내용이 명문화된 규정은 없습니다.”라며 마치 검찰이 규정에도 없는 억지를 부린 것처럼 보도한 것이다. 

문재인 정부가 고삐 풀린 망아지처럼 불법과 탈법을 일삼으면서 자신들의 비리는 감추고 상대방은 탄압하며 권력의 절대화를 추구하고 있다. 군사정권에서도 보지 못했던 일들이 버젓이 일어나고 있다. 기가 찰 노릇이다.  

여기에 특히 방송이 중추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왜곡, 조작여론으로 국민들을 선동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각성된 국민들의 저항이 갈수록 거세지고 있다. 문재인 정부의 폭정(暴政)을 타도하자는 함성이 요원의 불길처럼 번지고 있다. 

문재인 정부와 방송언론은 각성하고 폭거(暴擧)를 멈춰라.






정리: 나지훈 기자 sazahoo72@gmail.com


※본 칼럼은 본지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버티코리아포스트 후원 https://www.ihappynanum.com/Nanum/B/7ZHA9PYYY1 >







외교

더보기
진중권 교수, 송영길의원에 "성추행은 '문화'가 아니라 범죄...괜히 더듬어만지당이겠나?" 직격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19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뉴질랜드 한국 대사관 현지 직원의 ‘엉덩이 툭툭’ 성추행 의혹에 대해 "문화의 차이도 있다고 본다"며 "같은 남자끼리 배도 한 번씩 툭툭 치고 엉덩이도 치고 그랬다"고 언급했다. 이는 지난 뉴질랜드 정부가 지난 2017년 12월 주뉴질랜드 대사관에서 근무하던 한국 외교관 A씨가 현지 남성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혐의를 제기하며 직접 조사를 요구한 사건관련 발언이다. A씨는 피해 직원의 엉덩이를 만지는 등 3차례 성추행한 의혹을 받았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의 조사가 시작되기 전인 2018년 2월 임기 만료로 뉴질랜드를 떠났다. 외교부는 자체 조사를 통해 A씨에게 2019년 2월, 감봉 1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그러나 피해자가 지난해 10월 뉴질랜드 경찰에 신고했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은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하고 한국 정부에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 뉴질랜드 저신다 아던 총리가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관련 문제를 제기하자 외교부는 필리핀에서 근무하고 있던 A씨를 최근 귀국 조치했다. A씨는 신체 접촉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성추행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