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3 (목)

  • 흐림동두천 6.6℃
  • 구름많음강릉 7.3℃
  • 흐림서울 7.8℃
  • 흐림대전 8.8℃
  • 박무대구 9.0℃
  • 박무울산 9.9℃
  • 박무광주 8.1℃
  • 구름조금부산 10.9℃
  • 흐림고창 8.2℃
  • 흐림제주 11.5℃
  • 흐림강화 5.8℃
  • 흐림보은 8.5℃
  • 흐림금산 9.0℃
  • 흐림강진군 9.3℃
  • 흐림경주시 7.2℃
  • 구름많음거제 10.6℃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공작정치에 의한 선거부정의혹 확산


문재인 정부 당국자들이 지난 지방선거에서 경찰을 앞세워 언론을 이용해 선거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하나 둘 그 실체가 드러나면서 충격을 주고 있다.  

지방선거를 앞두고 청와대가 특정 야당 후보의 비리 등이 적힌 문건을 경찰에 내려 보내면, 경찰이 집중 수사하고, 언론은 이를 대대적으로 보도하는 형식인 것이다.  그야말로 청와대가 부정선거 지휘본부 역할을 한 셈이다. 

김기현 전 울산시장의 낙선을 위해, 송철호 당시 후보와 가까웠던 현 울산 부시장이 문건을 제보한 것으로 드러났고, 이 것을 청와대에 전달한 사람은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친구인 문 모 행정관이었다.  청와대는 이 문건을 편집해서 백원우를 통해 황운하 울산경찰청장에게 전달했고, 울산 경찰은 본격적인 ‘김기현 죽이기 식’의 수사에 들어가 결국은 무혐의 처분을 받았지만 이미 낙선한 뒤였다. 



청와대는 여러 차례 거짓말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캠핑장에서 우연히 제보를 받았다” “ 제보 문건을 그대로 경찰에 이첩했을 뿐이다”라고 말했지만 모두 사실과 다르다고 언론은 보도하고 있다.  

경찰은 숨진 수사관이, 검찰의 강압적인 수사에 의해 희생됐을 수 있다며, 검찰이 증거를 인멸할 수 있기 때문에 숨진 수사관의 휴대전화를  다시 빼앗아 오겠다며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다. 

코미디도 이런 코미디가 없다.   

민주당은 검찰이 청와대까지 압수수색하니까 수사방해를 목적으로 특검을 추진하겠다고 으름장을 놓고 있다.
 
정말 이게 나라인지, 이게 대한민국이 맞는지 의아할 뿐이다. 

이런 과정에 몇몇 신문을 제외한 지상파 등 대부분의 언론들은 이번 사건의 실체를 제대로 보도조차 하지 않고 있다. 

청와대와 울산시, 검찰과 경찰 등을 제대로 취재 한다면 실체를 파악할 수 있를 것이다. 그런데도 그저 청와대와 경찰의 발표 내용을 앵무새처럼 보도하고 있다. 



특히 KBS는 법무부가 ‘검찰과 기자의 접촉을 금지한다’는 지침을 내리자, 이에 호응이라도 하듯이 기자의 ‘출입처 제도를 없애겠다.’며 사실상 검찰 등에 대한 취재를 약화시켜 버렸다. 그러니까 백원우가 검찰에 소환되는 것도 보도하지 않는 등 사실상 깜깜이 취재 환경인 것이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유튜브 등이 있어서 국민들이 청와대 압수수색 등을 생중계로 볼 수 있고, 이 사안에 대한 본질을 알 수 있는 것이다. 울산만 아니라 창원, 사천, 양산 등 여러 곳에서 유사한 상황이 벌어졌다고 보도되고 있다. 그렇다면 전국적으로 부정선거획책 의혹이 있었다고 볼 수 있다.

지금까지 드러난 사항만으로도 문재인 정권은 물러나야 한다. 헌법을 파괴하고 민주질서를 무너뜨린 부정선거의혹은 과거 군사정권시절에도 없었던 것이다. 

문재인 정권은 이런 방법으로 20년, 100년 집권 운운하며 장기집권을 획책해왔고, 그것을 제도적으로 실현하기 위해 선거법과 공수처 신설을  강행처리하려고 한 것으로 본다.  


이제 우리는 언론인으로, 문재인 정권의 퇴진운동에 앞장설 것이다. 이 땅에 언론의 자유와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서라도 문재인 정권의 퇴진만이 유일한 해답임을 천명하는 바이다. 








<리버티코리아포스트 후원 https://www.ihappynanum.com/Nanum/B/7ZHA9PYYY1  >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우한교민 '임시항공편' 1대 추가 투입, 날짜는 미정
정부가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 남아있는 교민과 가족들을 이송하기 위해 임시항공편 1대를 추가 투입하기로 결정했다.중국 후베이성에서 들어오는 외국인과 중국에서 들어오는 내외국인에 대해 시행하는 '입국제한' 조치를 다른 지역이나 국가로 확대하는 방안은 보류하기로 했다. 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정부서울청사에서 범부처 확대회의 결과를설명하면서 이같은 우한 교민 이송 계획과 신종코로나 확산방지 대책을 발표했다. 중수본은 우한에 남아있는 교민과 가족들을 데려오기 위한 '3차 전세기'를 마련하기로 했다. 전세기 출발 날짜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중국 당국과 협의가 완료되는 대로 이른 시일 안에 우한으로 보낸다는 계획이다. 3차 전세기에는 교민의 중국인 가족도 탑승한다. 1, 2차 전세기에는 중국 정부의 방침에 따라 한국인만 탑승할 수 있었다. 하지만 최근 중국 정부가 3차 전세기에는 교민의 중국인 가족도 탑승할 수 있도록 방침을 바꿨다고 중수본은 설명했다. 전세기에 탑승 할 수 있는 중국 국적자는 교민의 배우자, 부모, 자녀다. 중국 국적의 장인, 장모, 시부모, 형제, 자매, 약혼녀, 여자 친구 등은 배우자 또는 직계 친족에 포함되지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