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1 (화)

  • 흐림동두천 -1.8℃
  • 구름많음강릉 5.3℃
  • 구름많음서울 0.1℃
  • 구름조금대전 0.1℃
  • 구름많음대구 1.3℃
  • 구름조금울산 2.5℃
  • 흐림광주 4.6℃
  • 흐림부산 4.9℃
  • 구름많음고창 0.4℃
  • 흐림제주 8.7℃
  • 흐림강화 -2.1℃
  • 구름많음보은 -2.9℃
  • 흐림금산 -1.5℃
  • 흐림강진군 0.8℃
  • 흐림경주시 -0.4℃
  • 흐림거제 3.5℃
기상청 제공

북한

한반도 전쟁 임박하나? 김정은, 이번엔 군 최고위 내세워 미국 협박

인민군 총참모장 박정천 담화문 발표
외무성라인들이 주로 담화문을 내던 것과 달리 군최고위 담화문 발표는 이례적
박정천, 무력도발 가능성 시사




 북한이  4일 인민국 총참모장 박정천의 명의로 된 담화문을 통해 미국을 강도 높게 항의했다. 박정천은 트럼프대통령이 3일 영국에서 진행된 나토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한 자리에서 한 발언을 두고 북한에 대한 재미없는 발언을 하였다는데 대해 전해들었다면서 이에 대해 김정은도 이 소식을 매우 불쾌하게 접했다고 언급했다.


담화문은 "지금 이 시각도 조미(미북)관계는 정전상태에 있으며 그 어떤 우발적인 사건에 의해서도 순간에 전면적인 무력충돌에로 넘어가게 되여있다." 며 최근 미국군대는 북한을 겨냥한 심상치 않은 군사적움직임들을 보이고있고  자신들은 이러한 군사적행동이 북한의 안전에 주는 영향들에 대하여 분석하고 대처할수 있는 준비를 하고있다고 밝혔다. 

박정천은 자신은 이처럼 위험한 군사적대치상황속에서 그나마 북한과 미국사이의 물리적충돌을 저지시키는 유일한 담보로 되고있는것이 트럼프대통령과 김정은 사이의 친분관계라고 생각하지만 이번에 미국대통령이  북한정권을 염두에 두고 전제부를 달기는 했지만 무력사용도 할수 있다는 발언을 한데 대하여 매우 실망하게 된다며 이러한 위세와 허세적인 발언은 자칫 상대방의 심기를 크게 다치게 할수 있다고 지적했다.

박총참모장은 "한가지만 명백히 말해두지만 자국이 보유한 무력을 사용하는것은 미국만이 가지고있는 특권이 아니다."며 미국이 북한을 대상으로 하는 군사적행동을 감행하는 경우 북한이 어떤 행동으로 대답할지에 대해서는 누구나 짐작할수 있을것이라고 언급한 뒤 "만약 미국이 우리(북한)를 상대로 그 어떤 무력을 사용한다면 우리 역시 임의의 수준에서 신속한 상응행동을 가할것이라는 점을 명백히 밝힌다."고 경고했다.  

마지막으로 박정천은 북한 특유의 협박조로 북한을 상대로 무력을 사용하는 일은 미국에 있어서 매우 끔찍한 일이 될것이라고 위협했다. 


북한의 박정천 인민군 총참모장 이번 담화는  미국에 연말 시한을 언급하며 "크리스마스 선물"을 무엇으로 선정할지 미국이 선택하라고 협박한지 하루만에 나왔다.  그리고 북한은 그동안 주로 외무성간부들과 김영철 등 대미외교라인을 내세워 미국에 대한 경고성, 또는 협박성 메시지를 발표해왔으나 인민군총참모장을 내세워 미국에 경고하는 담화문을 발표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한편 북한 언론들은 4일 당중앙위원회 7기 5차전원회의 개최 발표와 함꼐 김정은이 측근들과 함께 백마를 타고 백두산에 올랐다고 보도했다. 북한 내부 소식통들은 김정은이 스스로 정한 연말 시한을 앞두고 북한이 상당한 부담을 느끼고 있는 상황이며 북한주민들의 민심은 이미 김정은을 떠났기 때문에 김정은이 무척 조급해하고 있다고 전하고 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한일정상 "솔직한 대화" 한목소리…하루 동안 여섯번 만나
15개월만에 정상회담을 가진 한일정상이 양국 관계개선을 위한 '솔직한 대화'를 한목소리로강조했다.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중국 쓰촨(四川)성 청두(成都)를 방문한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24일(오후) 아베 총리의숙소인 청두 샹그릴라 호텔에서 만났다. 지난달 방콕에서 11분간'즉석환담'을 하긴 했지만, 공식적인 정상회담장에서한일정상이 마주한 것은 지난해 9월 미국 뉴욕 정상회담 이후 15개월만이다. 지난해 뉴욕에서의 한일 정상회담이 문 대통령의 숙소에서 열린 만큼,순번에 따라 이번에는 아베 총리의 숙소에서 회담을 열게 된 것이라고 청와대 측은 설명했다. 두 정상은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사태 이후 악화일로를 걷는 한일관계를 의식한 듯 이따금 미소를 보이면서도 시종 엄숙한 표정을 지우지 못했다. 아베 총리가 먼저 회담 장에 도착해 뒷짐을 지고 문 대통령을 기다렸고, 1분 뒤 도착한 문 대통령은 아베 총리에게 다가가 악수를 청했다. 두 정상은 밝은 표정으로 양국 국기를 배경으로 기념사진을 찍었고 이후 본격적인 회담이 시작됐다. 회담에서는 양국 정상 모두 '솔직한 대화'를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먼저 모두발언을 한 아베 총리는 문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