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4 (수)

  • 구름조금동두천 1.9℃
  • 맑음강릉 6.6℃
  • 맑음서울 2.6℃
  • 맑음대전 7.3℃
  • 구름조금대구 6.8℃
  • 구름조금울산 8.2℃
  • 맑음광주 8.3℃
  • 맑음부산 9.6℃
  • 맑음고창 8.2℃
  • 구름많음제주 13.7℃
  • 맑음강화 2.9℃
  • 맑음보은 6.2℃
  • 구름조금금산 6.6℃
  • 구름조금강진군 7.1℃
  • 구름조금경주시 7.8℃
  • 맑음거제 10.2℃
기상청 제공

북한

北, 12월 하순 노동당 중앙위 제7기 제5차전원회의 소집 결정.. 김정은 중대 결심 나오나

북한, 조선노동당 전원회의 소집 발표
리태성 외무성부상은 미국에 연말시한 운운하며 협박카드 내밀어





북한이  비핵화 협상시한인 연말을 앞두고 노동당 5기 7차전원회의를 소집한다고 발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4일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회는 조선혁명발전과 변화된 대내외적정세의 요구에 맞게 중대한 문제들을 토의결정하기 위하여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5차전원회의를 12월 하순에 소집할것을 결정하였다."고 하면서 이와 관련한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회 결정서가 3일에 발표되었다고 밝혔다.


지난 3일 조선중앙통신은 리태성 북한 외무성 미국담당 부상이 연말시한을 강조하며 북미 대화의 모든 결과가  미국의 선택에 달렸다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리태성은  지난 3일 발표한 담화에서 "우리는 지금까지 최대의 인내력을 발휘하여 우리가 선제적으로 취한 중대조치들을 깨지 않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였다"며 "연말 시한부가 다가온다는 점을 미국에 다시금 상기시키는 바이다"라고 밝힌바 있다.

또한 리부상은 미국의 선택이 중요하다는 점을 분명히 하며 "이제 남은 것은 미국의 선택이며 다가오는 크리스마스 선물을 무엇으로 선정하는가는 전적으로 미국의 결심에 달려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