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2 (목)

  • 맑음동두천 -2.0℃
  • 맑음강릉 1.8℃
  • 맑음서울 -0.8℃
  • 맑음대전 1.5℃
  • 맑음대구 3.7℃
  • 맑음울산 4.5℃
  • 구름조금광주 5.2℃
  • 맑음부산 4.3℃
  • 구름많음고창 4.9℃
  • 흐림제주 9.7℃
  • 맑음강화 -0.3℃
  • 맑음보은 0.7℃
  • 맑음금산 1.2℃
  • 구름조금강진군 5.4℃
  • 맑음경주시 3.6℃
  • 맑음거제 5.4℃
기상청 제공

북한

태국방문 탈북민, 북한국적자로 오인돼 공항에 구금

탈북민 정보관리에 경종

지난 11 30, 탈북민 석모씨(26, )가 본인이 다니는 교회의 선교사업을 위해 교인들과 함께 태국에 갔다가 태국공항에서 북한국적자로 오인되어 공항 경찰에 강제 구금되는 사건이 발생했다태국정부 문서상의 석모씨는 대한민국 국민이 아니라 북한주민으로 태국에 밀입국한 사람으로 기록되어 있다는 것이다 

북한주민의 탈출은 대부분 북-중국경을 통해 일어나지만 한국입국을 위해서는 반드시 태국, 몽골, 베트남 등의 제3국으로 나가 난민인정을 받아야 가능하도록 되어 있다. 알고 있는 사실이지만 중국은 탈북민을 난민으로 인정하지 않을 뿐 아니라 북한정부에 협조하여 강제북송하고 있다.

대부분의 탈북민들과 마찬가지로 석모씨는 지난 2017년 말, 북한을 떠나 태국 난민수용소를 거쳐 대한민국에 입국한 탈북민이다. 태국경찰에 신고하고 난민 수용소에 입소했고, 대한민국 대사관의 입국심사를 거쳐 한국에 입국하여 합심센터의 조사와 하나원교육과정을 거쳐 대한민국 국민의 직위를 받은 것이다.

하지만 태국정부에 등록된 석모씨는 대한민국 국민이 아니라 북한 주민이었다는 것. 북한주민 자격으로 태국에 밀입국한 사람으로 기록되어 있다는 것이다. 더 놀라운 것은 대한민국 대사관에서 입국 심사와 서류를 위해 찍은 사진이 태국 인터넷 블러그에 올라 있다는 것이다. 결국 북한주민으로 밀입국한 자료만 있고, 출국기록은 없다는 것, 북한주민으로 알고 있는 여성이 어떻게 대한민국 국민자격으로 태국을 방문했는가가 태국경찰당국의 단속이유라는 것이다.

전혀 예상치 못한 돌발사태에 석모씨는 대한민국 외교부채널을 통해 지원을 요청했지만 외교부의 답변은 실망 그 차체였다는 것이다. “정보기록이 그렇게 된 이유에 대해 알 수 없다. 본인의 정보가 어떻게 유출되었는지는 더더욱 모른다. 빨리 한국으로 돌아가 본인이 태국대사관과 해당기관을 찾아 신분등록을 다시 해야 한다는 것이 외교부에서 내린 결론이라는 것이 석모씨의 전언이다.

피해 탈북민 석모씨가 태국대사관과 해당기관을 찾아가 신분등록을 다시 하는 것이 피해자 개인의 구제책이 될 수는 있다. 그러나 탈북민의 제3국 경유 귀국과정에 어떤 행정절차상 실수가 있었는지, 그리고 제3국에 체류하던 탈북민의 정보유출이 어떻게 이뤄졌는지의 문제는 석모씨 개인의 문제를 넘어 행정당국의 조직관리 재점검을 요구하는 사안이다.

 


배너




미디어

더보기

LIFE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