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1 (금)

  • 맑음동두천 16.8℃
  • 맑음강릉 19.7℃
  • 맑음서울 17.4℃
  • 연무대전 19.3℃
  • 황사대구 20.3℃
  • 맑음울산 20.7℃
  • 황사광주 19.2℃
  • 황사부산 21.3℃
  • 맑음고창 20.4℃
  • 황사제주 21.3℃
  • 맑음강화 17.6℃
  • 맑음보은 19.5℃
  • 맑음금산 19.6℃
  • 맑음강진군 21.6℃
  • 맑음경주시 21.1℃
  • 맑음거제 21.1℃
기상청 제공

북한

조선신보, 북한의 31일 초대형방사포 시험사격이 성공했다고 보도





지난 31일 북한은 평안남도로 추정되는 지역에서 동해를 향해 미상발사체 2발을 쏘아 올렸다. 북한의 대외선전매체인 조선신보는 1일발 조선 중앙통신 보도라고 하면서《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과학원은 10월 31일 오후 또 한차례의 초대형방사포 시험사격을 성과적으로 진행하였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국방과학원이 초대형방사포의 련속사격체계안전성을 검증하기 위한데 목적을 두고 시험사격을 조직했고 연속사격체계의 안전성검열을 통해 유일무이하게 북한식 초대형방사포무기체계의 전투적성능과 실전능력완벽성이 확증되어 성공적인 시험사격결과는 현지에서 당중앙위원회에 직접 보고되였다"고 밝혔다.

조선신보는 김정은이 초대형방사포시험사격에 대한 국방과학원의 군사기술적 평가를 보고받고 커다란 만족을 표시했고 《나라의 자위적군사력발전과 우리 무력의 강화를 위해 헌신적으로 투쟁해가고있는 국방과학자들에게 축하》를 보냈다고 하면서 북한은 《이번 시험사격을 통하여 련속사격체계의 완벽성까지 검증됨으로써 초대형방사포무기체계의 기습적인 타격으로 적의 집단목표나 지정된 목표구역을 초강력으로 초토화할수 있게 되였다》고 자랑했다.

이어 매체는《초대형방사포는 최근 새로 개발된 전술유도무기들과 함께 적의 위협적인 모든 움직임들을 억제하고 제거하기 위한 조선인민군의 핵심무기로 될것》이라며 위협했다.

북한은 최근들어 김계관, 김영철, 최룡해 등을 내세워 《인내심에도 한계가 있다느니》,《새로운 길을 선택할수도 있다》느니 하면서 미국에 대한 협박성 발언의 수위를 높여 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