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4 (월)

  • 맑음동두천 15.8℃
  • 구름조금강릉 15.3℃
  • 맑음서울 17.2℃
  • 구름많음대전 18.2℃
  • 구름조금대구 21.0℃
  • 구름조금울산 20.6℃
  • 구름조금광주 17.6℃
  • 맑음부산 21.1℃
  • 구름많음고창 15.6℃
  • 구름조금제주 19.7℃
  • 맑음강화 15.2℃
  • 구름조금보은 17.6℃
  • 구름많음금산 17.0℃
  • 구름조금강진군 17.7℃
  • 구름많음경주시 20.3℃
  • 구름조금거제 19.9℃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조국 사태 취재 ‘유시민 외압’, KBS 사회부장 사퇴 파장


KBS가 조국가족의 자산관리인으로 알려진 김 모 씨와의 인터뷰를 하고서 그 내용을 검찰에 알려줬다고 유시민 씨가 비난한 이후 KBS 사측이 진상 조사단을 꾸리라고 지시하자, KBS 사회부장과 법조 팀장이 이에 반발해 보직 사퇴하는 등 파문이 일고 있다.  


KBS는 9월 10일 조국가족의 자산 관리인 김 모 씨와 인터뷰를 했다. 
정경심 씨와 관련된 의혹을 취재하기 위해서였다. 그리고 9월 11일에 보도했다.    


그런데 10월 8일, 유시민 씨는 유튜브 ‘알릴레오’를 통해 KBS가 김 씨와의 인터뷰 핵심 내용을 방송하지 않고, 검찰에 넘겼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KBS는 10월 8일 <KBS뉴스9>에서 유 씨의 주장이 ‘사실과 다르다’고 보도했다. 김 모 씨의 증언이 사실과 부합하는지 알아 보기위해 검찰에 확인했다는 것이다. 

  
자산 관리인인 김 모 씨는 그 뒤 검찰에서 “유시민 씨와 (KBS인터뷰 내용과 관련한 ) 인터뷰 중에서 조국 등에게 불리한 내용을 빼는 등 의도적으로 편집해서 방송했다”는 요지로 진술했다는 것이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유시민 씨의 방송이 ‘악마적 편집’을 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KBS, 유시민 씨 주장만 듣고 ‘진상조사단. 특별취재팀’ 지시

그런데 문제는 KBS 사측이 취한 조치이다.
 
KBS는 10월 9일 “이번 사태에 대한 진상조사단을 만들겠다.” “KBS 법조 취재팀이 아닌  ‘특별취재팀’을 새로 만들겠다.” 고 밝혔다. 

 현재 KBS 법조 출입기자들을 조사하고, 새로운 취재팀을 만들어 조국에게 ‘유리한 보도’를 하도록 하겠다는 것으로 들리는 대목이다. 

KBS사회부장, 유시민 씨 ‘파시즘’으로 비판 후 보직 사퇴.   

 KBS 사회부장이 10월 10일 공개 반박 글을 사내 게시판에 올렸다. 


사회부장은 “ 정경심 씨가 (조국 사태의 증거 인멸 의혹과 관련해)  자산 관리인이 모든 것을 꾸미고 숨겼다고 몰아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모 씨가 증거인멸의 범죄자로 떨어질 위기에 있는 것이 유시민 이사장에게는 중요하지 않아 보인다”며, “오직 조국과 정경심 씨만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면서 ‘파시즘’이라는 용어를 쓰면서 유시민 씨를 비판했다. 

그리고 “(KBS가) 대중의 손가락질을 당해도 지켜야 할 저널리즘 원칙이 있다”며 “짐을 내려놓겠다.”는 글로 보직 사퇴를 시사했다.  

사회부장은 문재인 정권 출범 당시 민주노총 산하 KBS언론노조의 위원장으로, 전임 사장과 이사들의 퇴진을 요구하며 파업을 주도했다. 

법조팀 기자들이 취재에 나서지 않고 전원 회사에 복귀했다는 말까지 들리는 것을 보니 집단 항의로 이어질 기미마저 보인다. 

이제 내부에서 조차 “해도 해도 너무 한다”며 반발하고 있는 것이다. 

편파, 왜곡, 조작을 멈추지 않고 조국과 문재인 정권 지키기에 앞장선다면 국민들이 KBS를 가만 두지 않을 것이다. 









<리버티코리아포스트 후원 https://www.ihappynanum.com/Nanum/B/7ZHA9PYYY1  >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