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2 (수)

  • 구름조금동두천 25.8℃
  • 맑음강릉 23.7℃
  • 맑음서울 25.4℃
  • 맑음대전 27.4℃
  • 맑음대구 26.0℃
  • 맑음울산 20.5℃
  • 맑음광주 26.1℃
  • 맑음부산 21.3℃
  • 맑음고창 22.5℃
  • 구름많음제주 21.4℃
  • 맑음강화 23.7℃
  • 맑음보은 26.8℃
  • 맑음금산 26.0℃
  • 구름많음강진군 22.7℃
  • 맑음경주시 24.0℃
  • 맑음거제 22.2℃
기상청 제공

국제

홍콩인들, 612 평일시위에 나서다

빔죄인 중국송환 입법에 반대
대만총통, "홍콩인들의 자유, 민주, 인권추구를 지지"

  • 임수환
  • 등록 2019.06.12 17:41:48
  • 조회수 17

逃犯條例수정에 반대하는 홍콩인들은, 일요일인 9일, 백만명이 참가하는 대규모 시위를 벌인데 이어 오늘은 평일임에도 불구하고 홍콩입법회 앞에 운집해서 도범조례 수정입법에 반대하는 시위에 나섰다.

 

경찰은 시위대를 향해 최루탄과 물대표를 쏘았고, 시위대는 입법회 앞 길에 바리케이드를 쳤다. 의원들은 시위대에 막혀 입법회에 들어가지 못했고 오늘 회의는 연기되었다.

 

많은 소상공인들이 종업원들의 시위참가를 돕기위해 근무시간을 조정해 주었고, 홍콩노조연합과 학생회들은 회원들에게 시위에 참가하도록 종용하고 있다. 조례수정에 반대하는 항의에 온라인으로 동참하는 중소상인들의 숫자는 1,000명으로 추산되기도 한다. 대규모 금융기업들은 눈치를 보고 있다.

 

캐리 램 홍콩행정관은 조례 수정안 통과의지를 굽히지 않고 있으며, 입법회는 조례 수정안을 다음 주 표결에 부칠 것이라고 예고했다. 홍콩입법회는 중국공산당 지지자들이 다수를 점하고 있어서 표결에 부치면 조례수정안은 통과될 것이다.

 

홍콩인들은 홍콩입법회 의원에 대한 자유선거를 주장해 왔지만 중국공산당은 불투명한 과정을 통하여 입법회를 지배하고 있다. 반대파들은 다가오는 월요일에 더 큰 시위를 벌여 대정부 압박을 늦추지 않겠다고 벼르고 있다.

 

중국정부는 외교부 대변인 겅솽을 통하여 미국에게 홍콩문제와 중국 국내문제에 개입하지 말라고 주장하며 홍콩문제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에 경계심을 드러냈다. 대만의 차이총통은 10일 홍콩에서 일어난 대규모 시위를 언급하며, “홍콩인들의 자유, 민주, 인권 추구를 지지한다고 말했다. 그녀는 또 "자유는 공기와 같아서 질식상태를 경험해 보아야 그 존재를 지각한다고 말했다. 차이총통은 이어 중국이 제의하는 "일국양제(一國兩制) 통일안을 절대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중국공산당 정부는 1997년 홍콩을 영국으로부터 이양받으면서 2047년까지 일국양제 원칙을 유지한다고 약속했다. 일국양제 원칙에 따라 홍콩은 중국 영토에 속하지만 중국과 다른 제도를 유지한다는 것이다. 중국공산당은 홍콩이 가진 금융산업을 소유하기 위해 영국인들이 150년에 걸쳐 세워놓은 홍콩의 법질서를 존중하겠다고 약속했지만, 근래들어와서는 중국인들을 홍콩으로 이주시키는 전략으로 일국양제 원칙을 잠식해 가고 있다.  


홍콩당국은 도범조례 수정은 범죄인 인도에 관한 입법이라고 설명하고 있지만, 홍콩인들은 이 법이 홍콩인들이 홍콩법의 적용을 받을 권리를 침해하는 것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더 심하게는 홍콩인의 자유, 민주, 인권을 추구하는 운동가들을 중국으로 송환하여 중국법정에 세우는데 이 법이 악용될 것에 대한 우려도 팽배하게 퍼지고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