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07 (금)

  • 구름조금동두천 18.8℃
  • 흐림강릉 17.0℃
  • 구름많음서울 20.6℃
  • 흐림대전 19.6℃
  • 맑음대구 18.5℃
  • 흐림울산 18.0℃
  • 흐림광주 18.8℃
  • 구름많음부산 18.5℃
  • 구름조금고창 19.8℃
  • 구름많음제주 18.4℃
  • 구름조금강화 17.5℃
  • 구름조금보은 18.3℃
  • 구름조금금산 17.8℃
  • 흐림강진군 19.2℃
  • 맑음경주시 18.5℃
  • 흐림거제 18.4℃
기상청 제공

스포츠

[리버티코리아포스트가 【스포츠】 기사를 올리면서…] 자본주의 꽃 프로스포츠... 대한민국에서의 항해 ②

- 80년대 프로야구, 프로축구, 프로씨름 개막
- 90년대, 2000년대 프로농구, 프로배구 개막
- 고급스포츠의 대명사 프로골프 1면 기사로 다뤄지기 시작




리버티코리아포스트는 북한 뉴스 특종과 속보를 중심으로 국내외 소식과 논평을 전하는 인터넷 신문이다이제 까지는 다소 딱딱한(?) 기사를 다뤄왔던 것이 사실이다.


이제 그 지평을 넓혀 독자들의 다양한 바람에 부응하고자 한다이의 일환으로 대중적인 인기 스포츠를 주목하여 여러 화제 거리를 추적하고그가 가지는 정치·경제·사회·문화적 함의를 성찰하여 나름의 건전한 의견을 제시해 보고자 한다.

 

특히영어 표현에서 pastime(오락)이 야구를 지칭할 정도인 만큼우선은 자본주의의 대표적 스포츠인 야구(Baseball)을 중심으로 하여 풀어나갈 계획이다물론 역량을 쌓아가면서 다른 종목으로 범위를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프로스포츠는 자본주의 스포츠의 꽃이라고 한다스포츠가 프로(Pro, Professional)가 되기 위해서는 그 경기 실력과 국민의 수준그리고 이를 뒷받침해 줄 수 있는 경제력이 기본 요건으로 갖춰져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80년대 프로스포츠 야구축구 씨름이 프로화 하면서 획기적인 전환기 맞아... 뒤이어, 농구, 배구, 고급스포츠의 대명사 골프도 프로화







프로야구(1982327일 개막), 프로축구(1983 58일 개막), 프로씨름(1983 414~17일 제1회 천하장사 씨름대회)이 화려한 막을 올렸다.  이 중에서 가장 먼저 뿌리를 내렸고오늘날까지도 많은 인기를 얻고 있는 종목은 역시 프로야구다.


프로야구는 고교야구의 인기와 지역 간의 경쟁심을 유발시키는 지역연고제를 기반으로 대성공을 거두었다특히 야구에 관한 지식이 조금만 있으면스스로 감독이 되어 작전도 구상해보고 상황을 예측해 볼 수 있다는 점에서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그해한국시리즈 6차전에서는 챔피온을 결정짓는 만루홈런을 OB베어스(두산베어스김유동 선수가 때렸는데공교롭게도 개막전에서 만루홈런을 맞은 삼성라이온즈 이선희 투수가 마운드에 있었다.


이뿐인가? 22연승을 올린 OB베어스 박철순 투수감독 겸 선수로 활약하면서 지금도 깨지지 않는 경이로운 4할대(.412) 타율을 기록한 MBC청룡의 백인천 감독 겸 선수의 활약도 있었다. (물론 당시는 시즌 80경기였으므로지금과 같이 144게임과 단순 비교는 무리라는 견해도 있음)

 

이후 프로야구는 4개구단이 새로 창단이 되고또 기존 팀이 여러 사정으로 연고지를 그대로 둔 채 구단 이름을 바꾸기도 했다.




프로축구는 1981 할렐루야 팀이 창단되면서 아구보다 한걸음 먼저 프로화를 시작했다하지만 후속팀들의 창단이 늦어지는 바람에 1983년에야 프로 4개팀아마 2개팀으로 구성된 슈퍼리그가 출범하여 본격적인 프로시대를 열게 됐다.






그러나지역연고제가 정립되지 않았고전국을 유랑극단처럼 떠돌아다니며 불규칙전인 경기 진행을 하다 보니국민들의 시선은 프로야구에 비해 약할 수밖에 없었다특히축구 국가 대표팀 경기에 대한 국민들의 성원과 열기를 감안하면프로 축구에 대한 관심은 예외였다고나할까.







이후 새로운 팀들이 창단이 되고지역을 기반한 연고지제가 정착단계에 들어서면서 K리그라는 이름으로 프로축구가 진행되었다또 팀마다 열정적인 서포터즈(Supporters)의 활약 덕분으로 인기를 더 해가기 시작했다.







프로씨름은 민족 고유의 스포츠로 명맥을 이어오다가, 1983년 민속 씨름으로 출범하면서 명절과 단오가 되면 팬들을 들썩이게 했다당시 경남대에 재학 중이던 20세의 약관 이만기 선수가 거구들을 꺾으며 모래판을 제압일약 스타로 떠오르며 큰 인기를 모았다.


그렇게 민속씨름은 모래판에서 수많은 화제를 불러 모으며 프로스프츠로 확고한 자리를 잡았지만, 2005년부터 체급별 장사 대회만을 열게 된다이후 흥행이 시들해지면서 프로팀의 해체가 가속화되었다무엇보다도 한국씨름연맹과 대한씨름협회의 불협화음으로 그동안 전 경기를 생중계했던 KBS 방송 중계가 중단되고대회 운영도 어렵게 된 데서 원인을 찾을 수 있다현재는 대한씨름협회 민속씨름위원회가 주관하는 민속씨름위원회 전국장사씨름 대회로 운영되고 체급별 장사 대회만 치러지고 있다.








이 밖에도 겨울스포츠의 꽃인 농구와 배구도 프로화가 되어 경기를 하고 있으며골프도 소득수준의 향상과 함께 고급스포츠에 대한 관심이 증대되면서 프로종목의 입지를 굳혔다.






③편에서 계속...







<리버티코리아포스트 후원 https://www.ihappynanum.com/Nanum/B/7ZHA9PYYY1  >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