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6 (일)

  • 구름조금동두천 17.6℃
  • 흐림강릉 18.1℃
  • 구름많음서울 20.8℃
  • 흐림대전 20.1℃
  • 박무대구 18.5℃
  • 박무울산 18.8℃
  • 흐림광주 19.2℃
  • 구름많음부산 19.7℃
  • 흐림고창 19.6℃
  • 제주 20.8℃
  • 흐림강화 17.9℃
  • 흐림보은 17.5℃
  • 흐림금산 18.6℃
  • 흐림강진군 19.0℃
  • 구름많음경주시 18.4℃
  • 흐림거제 18.8℃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The Great Legacy

A North Korean Propaganda Documentary

URL복사




Liberty Korea Post has learned through its sources inside North Korea that [North] Korea Workers Party (KWP) has produced a new documentary for the party cadres. The KWP has been showing the documentary entitled "The Great Legacy" every Saturday since early January. It features the accomplishments by Kim Jong-il and Kim Jong-un, along with a message that "we can never give up the nuclear arms."

Produced after Kim Jong-il died, the documentary consists of a series of historical events such as the founding of DPRK and KWP, Juche ideology and youth projects, development of the nation and the revolution, and the wide array of accomplishments by suryongs (great leaders).

In the section containing "Completion of National Nuclear Weaponry," the documentary depicts the process of attaining the nuclear weapons and ICBM, along with details of the "Plans for the 3-day War" by the strategic forces. According to the sources, this segment was completed toward the end of 2017 and was shown to KPA (Korean People's Army) officers to the level of battalion commanders. The KWP is now showing the documentary to the cadres of the Provinces.

It is interesting that the documentary was being shown about the same time Kim Jong-un made his New Year's address about "denuclearization."

The source added that "there had been doubts whether Kim Jong-un could give up the nukes. This documentary clearly shows his intent to convince the cadres that he would never give up the nukes and missiles."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진중권 교수, 송영길의원에 "성추행은 '문화'가 아니라 범죄...괜히 더듬어만지당이겠나?" 직격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19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뉴질랜드 한국 대사관 현지 직원의 ‘엉덩이 툭툭’ 성추행 의혹에 대해 "문화의 차이도 있다고 본다"며 "같은 남자끼리 배도 한 번씩 툭툭 치고 엉덩이도 치고 그랬다"고 언급했다. 이는 지난 뉴질랜드 정부가 지난 2017년 12월 주뉴질랜드 대사관에서 근무하던 한국 외교관 A씨가 현지 남성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혐의를 제기하며 직접 조사를 요구한 사건관련 발언이다. A씨는 피해 직원의 엉덩이를 만지는 등 3차례 성추행한 의혹을 받았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의 조사가 시작되기 전인 2018년 2월 임기 만료로 뉴질랜드를 떠났다. 외교부는 자체 조사를 통해 A씨에게 2019년 2월, 감봉 1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그러나 피해자가 지난해 10월 뉴질랜드 경찰에 신고했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은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하고 한국 정부에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 뉴질랜드 저신다 아던 총리가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관련 문제를 제기하자 외교부는 필리핀에서 근무하고 있던 A씨를 최근 귀국 조치했다. A씨는 신체 접촉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성추행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