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7 (목)

  • 흐림동두천 21.1℃
  • 흐림강릉 22.1℃
  • 흐림서울 21.2℃
  • 대전 22.6℃
  • 흐림대구 22.4℃
  • 울산 22.2℃
  • 흐림광주 23.5℃
  • 부산 21.6℃
  • 흐림고창 23.1℃
  • 제주 22.1℃
  • 흐림강화 22.2℃
  • 흐림보은 21.5℃
  • 흐림금산 22.7℃
  • 흐림강진군 22.9℃
  • 흐림경주시 22.5℃
  • 흐림거제 21.7℃
기상청 제공

정치

교육부, 전교조 해직교사 34명의 최대 4년치 임금 주기로 결정

- 대법원 전교조 노조지위 재부여
- 해직 고사들 복직해 학교들에 출근

URL복사

16일 교육부는 유은혜 교육부 장관과 권정오 전교조 위원장의 간담회에서 전교조가 ‘법외(法外)노조’로 되었을 당시 학교로 복귀하라는 교육 당국의 명령을 따르지 않아 해직됐던 전교조 전임자 34명에게 해직 기간 중 임금을 보상받고 호봉과 경력 등도 인정받는다는 내용 등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2013년 전교조는 해직 교원을 조합원으로 고수해 노조 지위를 잃었었지만 지난 3일 대법원이 법외노조 통보가 위법하다고 판단하고 이에 따라 고용부가 법외노조 처분을 취소하자 노조 지위를 되찾았다.

 

교육부와 전교조가 이번에 복직과 임금 보전 등을 하기로 합의한 교사들은 2016년 법외노조 관련 2심 소송에서 전교조가 패소한 후 학교로 돌아가라는 교육 당국의 복귀 명령을 따르지 않아 직권 면직됐던 전교조 전임자 34명이다.

 

유 장관은 이날 간담회에서 “전교조가 7년 가까이 긴 시간 동안 고통받은 부분에 대해 진심으로 유감의 뜻을 전한다”며 “직권 면직자의 복직 등 후속 조치에 대해 법령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필요한 후속 조치를 하겠다”며 “해직으로 고초를 겪으신 서른네 분의 선생님들께도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

 

전교조 권정오 위원장은 ‘밝은 미래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지난날에 대한 철저한 반성과 성찰, 피해에 대한 진심 어린 사과와 위로가 전제가 되어야 한다’며 정부에 사과와 함께, 전국의 전교조 해직 교사 34명에 대한 급여 보상과 복직 등을 요구하고 있다. 16일 현재 전남 3명, 전북 3명, 충남 2명 등 전교조 교사 15명이 복직됐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