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7 (목)

  • 흐림동두천 21.1℃
  • 흐림강릉 22.1℃
  • 흐림서울 21.2℃
  • 대전 22.6℃
  • 흐림대구 22.4℃
  • 울산 22.2℃
  • 흐림광주 23.5℃
  • 부산 21.6℃
  • 흐림고창 23.1℃
  • 제주 22.1℃
  • 흐림강화 22.2℃
  • 흐림보은 21.5℃
  • 흐림금산 22.7℃
  • 흐림강진군 22.9℃
  • 흐림경주시 22.5℃
  • 흐림거제 21.7℃
기상청 제공

정치

秋아들, 안중근에 비유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 민주당 박성준 대변인 논평에서 서씨를 안중근에 비유
- 네티즌들과 안중근의사숭모회 등 강한 반발표명
- 추 장관 아들 수술 후에 영국 유학시절에 축구팀에서 활동

URL복사

16일 더불어민주당은 군 복무 특혜 의혹이 제기된 추미애 법무장관 아들에 대해 “안중근 의사의 말을 실천했다”고 말해 국민들의 강한 반발을 사고 있다.

 

이날 박성준 원내대변인 명의의 논평에서 추 장관 아들 서씨이 ‘나라를 위해 몸을 바치는 것이 군인의 본분(위국헌신군인본분·爲國獻身軍人本分)이라는 안중근 의사의 말을 몸소 실천한 것’이라고 했다.

 

박 대변인은 논평에서 서씨가 다리가 아픈데도 군 복무를 위해 병가를 얻어 수술을 받았다는 취지로 안 의사의 ‘위국헌신군인본분’을 언급하면서 “명확한 사실 관계는 추 장관 아들이 군인으로서 본분을 다하기 위해 복무 중 병가를 내고 무릎 수술을 받은 것”이라며 “장관 아들과 함께 카투사에 복무했던 동료도 ‘서씨에게 어떠한 특혜도 없었고 오히려 모범적인 군 생활을 했다’고 증명했다”고 했다.

 

네티즌들은 박 대변인의 논평이 공개되자 네티즌들은 “안 의사가 독립운동을 하면서 특혜성 병가를 갔느냐, 휴가에서 미복귀했느냐” “어떻게 추 장관 아들을 다른 사람도 아닌 안중근 의사에 갖다 붙일 생각을 하느냐” “안 의사께서 지하에서 벌떡 일어나겠다”며 비난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추 장관 아들 서○○ 의사에 대한 국가 서훈을 추진하자”며 “위국헌신 하셨으니 안중근 의사처럼 ‘대한민국장’, 아니면 ‘군인본분’을 다하셨으니 최소 화랑무공훈장을 드리거나"라고 비꼬았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지하에 계신 순국선열이 통탄할 일”이라며 “정말 막 나가도 너무 막 나간다. 안중근 의사를 욕되게 한 것에 사죄하라”고 질타했다.

 

안중근의사숭모회가 “논란이 계속되면 대응 방안을 논의할지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발표하고 논란이 확산되자 민주당은 1시간이 지나 안 의사 관련 부분을 삭제한 ‘수정 논평’을 다시 배포했고 박 대변인도 “물의를 일으켜 유감”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이 16일 밤 TV토론회에서 “가족이 국방부 민원실에 전화한 게 청탁이라면, 동사무소에 전화한 모든 것이 청탁”이라고 주장하자 국민의힘 측은 “민주당이 하루가 멀다 하고 추 장관을 감싼다며 국민 전체를 싸잡아 모욕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추 장관은 14일 국회에서 아들 서모(27)씨에 대해 “제대로 검사를 받았으면 적어도 현역은 안 갔을 것”이라며 “저에게 부담이 되기 싫어 무리해서 현역 입대한 것”이라고 했지만 서씨가 삼성서울병원에서 왼쪽 무릎 수술을 받은 것은 2015년 4월로 수술 후 입대 전까지 영국 대학에서 동호회 축구팀 선수로 활동했던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더 커지고 있다. 수술 후 그는 영국에서 유학생활을 하면서 대학 한인(韓人) 축구팀원으로 활동했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