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6 (일)

  • 흐림동두천 21.5℃
  • 흐림강릉 18.4℃
  • 서울 23.3℃
  • 대전 21.8℃
  • 대구 20.1℃
  • 울산 20.4℃
  • 광주 21.6℃
  • 부산 21.2℃
  • 흐림고창 21.2℃
  • 제주 23.0℃
  • 흐림강화 22.7℃
  • 흐림보은 20.3℃
  • 흐림금산 20.4℃
  • 흐림강진군 21.8℃
  • 흐림경주시 19.7℃
  • 흐림거제 21.7℃
기상청 제공

정치

김영춘 국회사무총장, “추가 확진자 발생 대비 철저한 방역 대비태세 갖춰야”

- 본관·의원회관·소통관 5일까지 출입제한하되, 선별검사 결과 따라 조기해제 검토
- 정부 ‘강화된 거리두기 2단계’ 연장에 맞춰 국회 방역대책도 1주일 연장

URL복사

 

김영춘 국회사무총장은 “정기회 기간 중 제3, 제4의 확진자가 발생할 가능성에 대비해 국정 마비가 초래되지 않도록 철저한 방역 대비태세를 갖추어야 한다”고 말했다.

 

국회는 9월 4일 오후 2시 재난 대책본부 제16차 회의를 열고, 향후 국회 청사 운영과 정부의 거리두기 방침에 따른 국회 차원의 방역대책에 대해 논의했다.

 

또한, 4일 정부가 수도권에 내려진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2.5단계”)’조치를 9월 13일까지 1주일 연장하기로 결정함에 따라, 국회도 각 정당과의 협의를 거쳐 9월 6일까지 적용할 예정이었던 강화된 방역대책을 13일까지 1주일 더 연장하기로 결정하였다.

 

이에 따라 의원회관·도서관 회의실, 세미나실, 간담회의실 이용 중지, 외부 방문객(출입증 미소지자)에 대한 방문증 발급 및 미등록 기자에 대한 일시취재·촬영허가 발급 중지, 기자회견 외부인 배석 제한 등의 조치가 유지되며, 국회 내 카페 좌석·휴게공간 사용 제한, 직원 휴게실 (의원회관·본관) 및 실내 흡연장소 사용 제한도 1주일 더 연장된다.

 

김영춘 사무총장은 “지금은 정기회 초반이지만 앞으로 점점 미루기 힘든 주요 일정들이 임박해 있다”면서, “국정 마비 상황이 초래되지 않도록, 확진자 발생에 따라 예상되는 상황별 비상계획을 철저히 갖추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진중권 교수, 송영길의원에 "성추행은 '문화'가 아니라 범죄...괜히 더듬어만지당이겠나?" 직격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19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뉴질랜드 한국 대사관 현지 직원의 ‘엉덩이 툭툭’ 성추행 의혹에 대해 "문화의 차이도 있다고 본다"며 "같은 남자끼리 배도 한 번씩 툭툭 치고 엉덩이도 치고 그랬다"고 언급했다. 이는 지난 뉴질랜드 정부가 지난 2017년 12월 주뉴질랜드 대사관에서 근무하던 한국 외교관 A씨가 현지 남성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혐의를 제기하며 직접 조사를 요구한 사건관련 발언이다. A씨는 피해 직원의 엉덩이를 만지는 등 3차례 성추행한 의혹을 받았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의 조사가 시작되기 전인 2018년 2월 임기 만료로 뉴질랜드를 떠났다. 외교부는 자체 조사를 통해 A씨에게 2019년 2월, 감봉 1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그러나 피해자가 지난해 10월 뉴질랜드 경찰에 신고했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은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하고 한국 정부에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 뉴질랜드 저신다 아던 총리가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관련 문제를 제기하자 외교부는 필리핀에서 근무하고 있던 A씨를 최근 귀국 조치했다. A씨는 신체 접촉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성추행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