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3 (목)

  • 구름조금동두천 23.3℃
  • 구름조금강릉 27.4℃
  • 구름조금서울 24.3℃
  • 구름조금대전 24.1℃
  • 맑음대구 28.8℃
  • 구름조금울산 27.6℃
  • 맑음광주 24.8℃
  • 맑음부산 26.4℃
  • 맑음고창 23.8℃
  • 맑음제주 26.5℃
  • 구름조금강화 23.6℃
  • 구름조금보은 23.0℃
  • 구름조금금산 23.7℃
  • 맑음강진군 24.0℃
  • 구름조금경주시 27.3℃
  • 구름조금거제 25.2℃
기상청 제공

국방

’제42회 공군참모총장배 Space Challenge 2020' 온라인행사로 대체

- 공군,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예·본선 대회 취소 및 온라인 행사로 대체
- Space Challenge 2020 온라인이벤트, 9월~11월까지 SNS 통해 다양한 행사, 이벤트 개최

URL복사

 

 

공군은 올해 개최 예정이었던 ‘제42회 공군참모총장배 Space Challenge 2020’ 지역예선과 본선대회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취소하고, 대체 행사인 ‘공군 Space Challenge 2020 온라인이벤트'를 오는 9월 1일(화)부터 11월 30일(월)까지 개최한다고 밝혔다.

 

공군은 1979년부터 지난해까지, 해마다 청소년들에게 하늘과 우주에 대한 꿈을 심어주기 위한 Space Challenge 대회를 개최했고 고무동력기, 글라이더, 물로켓 등 6개 종목의 경기와 다양한 체험 이벤트가 어우러진 항공우주과학축제에는 매년 7만여명의 선수와 관람객이 참여해왔다.

 

 

그러나 올해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과 확산세가 지속됨에 따라 공군은 국민의 안전과 다수의 인원이 밀집하여 진행되는 행사 특성을 고려하여 사상 처음으로 대회를 취소하고 온라인 행사로 대체하여 실시한다.

 

대체 행사인 ‘공군 Space Challnege 2020 온라인이벤트’는 대회와 관련된 UCC를 공모하는 ‘스페이스 UCC 챌린지’와 과거 대회 참가 사진 및 자체 제작 기체 사진 등을 공모하는 ‘스챌의 추억’, 대회 관련 퀴즈를 풀어볼 수 있는 ‘유퀴즈 온더 스챌’ 등 다양한 콘텐츠로 나뉘어 시행된다.

 

이벤트 참가방법은 UCC 및 사진 공모전의 경우 참가 콘텐츠를 각각 개인 유튜브, SNS 계정(인스타그램)에 필수 해시태그(#공군 #스페이스챌린지2020 #온라인이벤트)와 함께 게시하는 방식이며, 퀴즈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스페이스챌린지’ 채널로 정답을 발송하여 응모할 수 있다.

 

 

특히, 이번 행사는 전 국민의 접근이 용이한 온라인 행사인 점을 고려하여 참가대상을 기존의 초·중·고교생에서 전 국민으로 확대 운영하며 연령 제한 없이 누구나 참가가 가능하다.

 

공군은 UCC·사진 공모전에 출품된 작품들을 11월 중 창의성, 작품성관련 사연 등에 대한 심사와 추첨에 따라 최신형 블루투스 이어폰, 고급 텀블러 등 상품을 지급할 예정이다.

 

행사와 관련된 보다 자세한 내용은 공군 인터넷 홈페이지(www.airforce.mil.kr) 내 Space Challenge 항목 또는 공군 공식 SNS(인스타그램, 페이스북, 유튜브)에서 확인 할 수 있으며, 세부문의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스페이스챌린지’에서 가능하다.

 

한편, 공군은 오는 10월 첫주부터 공군 공식 SNS를 통해 ‘Space Challenge 명문학교 탐방 브이로그’, ‘스챌 탐구영상’, ‘스챌의 추억 온라인 사진전’ 등 대회 관련 자체 제작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진중권 교수, 송영길의원에 "성추행은 '문화'가 아니라 범죄...괜히 더듬어만지당이겠나?" 직격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19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뉴질랜드 한국 대사관 현지 직원의 ‘엉덩이 툭툭’ 성추행 의혹에 대해 "문화의 차이도 있다고 본다"며 "같은 남자끼리 배도 한 번씩 툭툭 치고 엉덩이도 치고 그랬다"고 언급했다. 이는 지난 뉴질랜드 정부가 지난 2017년 12월 주뉴질랜드 대사관에서 근무하던 한국 외교관 A씨가 현지 남성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혐의를 제기하며 직접 조사를 요구한 사건관련 발언이다. A씨는 피해 직원의 엉덩이를 만지는 등 3차례 성추행한 의혹을 받았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의 조사가 시작되기 전인 2018년 2월 임기 만료로 뉴질랜드를 떠났다. 외교부는 자체 조사를 통해 A씨에게 2019년 2월, 감봉 1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그러나 피해자가 지난해 10월 뉴질랜드 경찰에 신고했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은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하고 한국 정부에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 뉴질랜드 저신다 아던 총리가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관련 문제를 제기하자 외교부는 필리핀에서 근무하고 있던 A씨를 최근 귀국 조치했다. A씨는 신체 접촉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성추행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