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3 (목)

  • 흐림동두천 22.2℃
  • 구름많음강릉 25.8℃
  • 구름많음서울 22.9℃
  • 구름많음대전 24.4℃
  • 대구 24.7℃
  • 구름많음울산 28.6℃
  • 구름많음광주 25.5℃
  • 구름많음부산 26.9℃
  • 구름많음고창 25.0℃
  • 구름조금제주 26.8℃
  • 구름많음강화 23.7℃
  • 흐림보은 23.3℃
  • 구름많음금산 24.5℃
  • 구름많음강진군 26.7℃
  • 구름많음경주시 28.7℃
  • 구름조금거제 26.3℃
기상청 제공

COVID-19

오픈마켓 중 '이상호 11번가 대표' 코로나19확산 방지 관심 톱-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 지난 1월20일~8월31일 11개 채널 20만여개 사이트 빅데이터 분석
- '이진원 티몬 대표' 2509건으로 2위…'박은상 위메프 대표' 최하위

URL복사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국내에 발생한지 8개월째 접어들면서 물류센터 내 확진자 발생이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감염병과 관련, 가장 많은 관심을 보인 오픈마켓 대표는 이상호 11번가 대표인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소장 김다솜, GBR)는 오픈마켓 업체들의 주요 마케팅 수단으로 활용되고 있는 블로그를 제외한 뉴스·커뮤니티·카페·유튜브·트위터·인스타그램·페이스북·카카오스토리·지식인·기업/조직·정부/공공 등 11개 채널 20만여개 사이트를 대상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처음 발생한 1월 20일부터 8월 31일까지 기간을 대상으로 6대 오픈마켓 대표에 대한 감염병 관심도를 빅데이터 분석했다.

 

분석 대상 대표는 '정보량 순'으로 11번가 '이상호 대표' 티몬 '이진원 대표', 쿠팡 '김범석 대표', 이베이코리아 '변광윤 대표', 인터파크 '이기형 대표', 위메프 '박은상 대표'로 조사방법은 회사 이름과 대표자명, 코로나19 키워드를 함께 묶는 방법으로 실시했다.

 

 

대표 이름이 빠진 회사차원의 관심도는 집계에서 배제됐으며G마켓과 옥션의 경우에는 모회사인 '이베이' 키워드로 조사했다. 조사 결과, 코로나19에 가장 높은 관심을 보인 대표는 이상호 11번가 대표로 총 2814건의 정보량을 보였다. 월평균 390건에 육박하는 관심도이다.

 

이상호 대표는 지난 7월초 청각장애인의 소통을 돕기 위해 립뷰마스크(투명마스크) 24만장을 후원하는 한편 지난달 27일엔 서울시 및 농림축산식품부와 협력으로 코로나19 시기에 수해 피해까지 본 특별 재난지역의 농축산물을 판매하는 기획전을 오는 13일까지 진행하는 등 사회공헌 활동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2509건으로 월평균 340여건에 이르는 정보량으로 2위를 기록한 이진원 티몬 대표는 지난 5월 경기관광공사와 '착한여행 캠페인'을 진행, 코로나19로 힘겨운 관광업계를 돕기도 했으며 지난 3월엔 전국 각급학교의 개학연기로 인한 급식중단으로 판로를 잃은 학교급식 납품 농가를 지원했다.

 

이들 두 대표에 이어 김범석 쿠팡 대표 2325건, 이베이코리아 변광윤 대표 333건, 이기형 인터파크 대표 156건 순으로 집계됐다. 위메프 박은상 대표는 96건으로 100건에도 못미쳐 코로나19에 대해 가장 낮은 관심도를 보였다.

 

강현희 빅데이터기획·정책센터장은 "물류센터에서 코로나19 감염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이들 오픈마켓 대표의 코로나19에 대한 개인적인 관심도는 확산 방지에 중요할수 밖에 없다"면서 "감염병 기간 일부 대표의 낮은 정보량은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진중권 교수, 송영길의원에 "성추행은 '문화'가 아니라 범죄...괜히 더듬어만지당이겠나?" 직격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19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뉴질랜드 한국 대사관 현지 직원의 ‘엉덩이 툭툭’ 성추행 의혹에 대해 "문화의 차이도 있다고 본다"며 "같은 남자끼리 배도 한 번씩 툭툭 치고 엉덩이도 치고 그랬다"고 언급했다. 이는 지난 뉴질랜드 정부가 지난 2017년 12월 주뉴질랜드 대사관에서 근무하던 한국 외교관 A씨가 현지 남성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혐의를 제기하며 직접 조사를 요구한 사건관련 발언이다. A씨는 피해 직원의 엉덩이를 만지는 등 3차례 성추행한 의혹을 받았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의 조사가 시작되기 전인 2018년 2월 임기 만료로 뉴질랜드를 떠났다. 외교부는 자체 조사를 통해 A씨에게 2019년 2월, 감봉 1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그러나 피해자가 지난해 10월 뉴질랜드 경찰에 신고했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은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하고 한국 정부에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 뉴질랜드 저신다 아던 총리가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관련 문제를 제기하자 외교부는 필리핀에서 근무하고 있던 A씨를 최근 귀국 조치했다. A씨는 신체 접촉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성추행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