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7 (월)

  • 흐림동두천 17.5℃
  • 흐림강릉 16.1℃
  • 서울 18.3℃
  • 대전 17.3℃
  • 대구 23.6℃
  • 울산 21.1℃
  • 광주 19.5℃
  • 부산 22.7℃
  • 흐림고창 18.5℃
  • 제주 21.3℃
  • 흐림강화 18.2℃
  • 흐림보은 17.8℃
  • 흐림금산 17.3℃
  • 흐림강진군 19.8℃
  • 흐림경주시 19.8℃
  • 흐림거제 22.0℃
기상청 제공

사회

국민권익위, ‘대학 회계·채용비리 의혹’ 신고 교수 학내 징계절차 정지 요구

- 수사 과정 신고자 신분유출 여부도 확인 조사
- 국민권익위, '부패방지권익위법’ 제62조의5에 따라 직권으로 불이익절차의 잠정적인 정지 요구할 수 있다

URL복사

지난해 7월 사립대학교 회계․채용비리 의혹 등을 신고한 A교수에게 불이익이 발생하지 않도록 국민권익위원회가 신고자보호에 나선다.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전현희, 이하 국민권익위)는 A교수의 소속 대학교에서 A교수를 중징계할 예정이라는 사실을 확인해 해당 징계 절차의 일시정지를 요구하기로 하고 신고자 보호에 관한 조사에 착수했다.

 

국민권익위는 신고자가 ▴신고로 인한 불이익 절차가 예정돼 있고 ▴이를 방치할 경우 회복하기 어려운 피해가 발생할 우려가 있으며 ▴위원회의 결정을 기다릴 시간적 여유가 없다고 인정되면 「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의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이하 ‘부패방지권익위법’) 제62조의5에 따라 직권으로 불이익 절차의 잠정적인 정지를 요구할 수 있다.

 

국민권익위로부터 불이익조치 절차의 정지를 요구받은 소속기관장등은 정당한 사유가 없으면 이에 따라야 하고, 정당한 사유 없이 이를 이행하지 않으면 부패방지권익위법 제90조에 따라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국민권익위는 불이익조치 절차가 정지된 기간 동안 A교수의 징계 사유가 신고로 인한 불이익에 해당하는지 등을 조사해 A교수에 대한 보호 등 조치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또한 국민권익위는 수사 과정에서 피의자 측에 고소장이 공개돼 본인의 신분이 유출됐다는 A 교수의 주장에 대해서도 신분공개 경위를 확인할 계획이다.

 

국민권익위 한삼석 심사보호국장은 “국민권익위는 신고자나 신고에 협조한 자가 신고 등으로 인한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적극 보호해 나갈 것”이라며 “신고자나 협조자에 대한 불이익은 중대한 위법 행위인 만큼 불이익을 준 사람에게는 엄중한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진중권 교수, 송영길의원에 "성추행은 '문화'가 아니라 범죄...괜히 더듬어만지당이겠나?" 직격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19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뉴질랜드 한국 대사관 현지 직원의 ‘엉덩이 툭툭’ 성추행 의혹에 대해 "문화의 차이도 있다고 본다"며 "같은 남자끼리 배도 한 번씩 툭툭 치고 엉덩이도 치고 그랬다"고 언급했다. 이는 지난 뉴질랜드 정부가 지난 2017년 12월 주뉴질랜드 대사관에서 근무하던 한국 외교관 A씨가 현지 남성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혐의를 제기하며 직접 조사를 요구한 사건관련 발언이다. A씨는 피해 직원의 엉덩이를 만지는 등 3차례 성추행한 의혹을 받았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의 조사가 시작되기 전인 2018년 2월 임기 만료로 뉴질랜드를 떠났다. 외교부는 자체 조사를 통해 A씨에게 2019년 2월, 감봉 1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그러나 피해자가 지난해 10월 뉴질랜드 경찰에 신고했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은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하고 한국 정부에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 뉴질랜드 저신다 아던 총리가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관련 문제를 제기하자 외교부는 필리핀에서 근무하고 있던 A씨를 최근 귀국 조치했다. A씨는 신체 접촉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성추행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