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3 (목)

  • 흐림동두천 22.2℃
  • 구름많음강릉 25.8℃
  • 구름많음서울 22.9℃
  • 구름많음대전 24.4℃
  • 대구 24.7℃
  • 구름많음울산 28.6℃
  • 구름많음광주 25.5℃
  • 구름많음부산 26.9℃
  • 구름많음고창 25.0℃
  • 구름조금제주 26.8℃
  • 구름많음강화 23.7℃
  • 흐림보은 23.3℃
  • 구름많음금산 24.5℃
  • 구름많음강진군 26.7℃
  • 구름많음경주시 28.7℃
  • 구름조금거제 26.3℃
기상청 제공

사회

중도유적지킴본부, 정만호 국민소통수석 내정 즉각 철회하라

- 정만호 전 강원도 경제부지사 내정은 결국 레고랜드 강행하려는 문재인정부의 입장
- 정만호 전 강원도 경제부지사는 최문순 강원도지사와 함께 레고랜드 사건의 주범

URL복사

중도유적지킴본부(공동대표 정철.이정희)는 12일, 청와대가 '국민소통수석에 정만호 전 강원도 경제부지사를 내정'했다는 소식에 대해 분노하며 반대입장을 내놓았다.

 

 

중도유적지킴본부는 정만호 전 경제부지사는 레고랜드 사태의 주범이라고 못박았다.

 

그러면서 '정만호 전 경제부지사'를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에 내정했다는 것은 결국 문재인정부에서 '레고랜드 공사'를 강행하고, 중국동북공정과 일본의 역사침탈을 막을 춘천 중도유적을 없애겠다는 의도로 판단된다''며 ''아니라면 역사학살의 주범 중 한명인 정만호 내정을 철회할 것을 촉구하며 '적폐 청산 사명의 문재인정부는 매국적 레고사업을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이정희 공동대표는 "정만호 전 경제부지사는 2017년 11월 강원도의회 레고랜드 행정사무감사에서도 “무엇보다 땅값을 올리는 게 첫째 목표”라고 발언할 정도였던 개발주의자인데 이런 사람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에 임명한 청와대는 과연 역사의식은 있는지 묻지 않을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철 공동대표는 "최문순 강원도지사와 함께 레고랜드 사건의 주범인 정만호 전 강원도 경제부지사를 문재인정부에서 감싸는 것은 결국 적폐청산을 하지 않겠다는 뜻이냐''며  ''지금도 공사가 계속되어 의심스럽다. 한 통속이 아니라면  정만호의 국민소통수석 내정을 즉각 철회하라''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레고랜드 공사 중단을 외치며 중도공사현장 앞에서 텐트농성을 벌이고 있는  중도유적지킴본부측에서는 춘천시청과 강원도청으로 가는 길목에 사무실을 두고 춘천지역 시민들과 연계된 본격적인 투쟁에 돌입하며, '중도유적 보존 레고랜드 사업 철회'운동을 벌일것이라고 밝혔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진중권 교수, 송영길의원에 "성추행은 '문화'가 아니라 범죄...괜히 더듬어만지당이겠나?" 직격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19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뉴질랜드 한국 대사관 현지 직원의 ‘엉덩이 툭툭’ 성추행 의혹에 대해 "문화의 차이도 있다고 본다"며 "같은 남자끼리 배도 한 번씩 툭툭 치고 엉덩이도 치고 그랬다"고 언급했다. 이는 지난 뉴질랜드 정부가 지난 2017년 12월 주뉴질랜드 대사관에서 근무하던 한국 외교관 A씨가 현지 남성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혐의를 제기하며 직접 조사를 요구한 사건관련 발언이다. A씨는 피해 직원의 엉덩이를 만지는 등 3차례 성추행한 의혹을 받았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의 조사가 시작되기 전인 2018년 2월 임기 만료로 뉴질랜드를 떠났다. 외교부는 자체 조사를 통해 A씨에게 2019년 2월, 감봉 1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그러나 피해자가 지난해 10월 뉴질랜드 경찰에 신고했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은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하고 한국 정부에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 뉴질랜드 저신다 아던 총리가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관련 문제를 제기하자 외교부는 필리핀에서 근무하고 있던 A씨를 최근 귀국 조치했다. A씨는 신체 접촉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성추행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