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3 (목)

  • 흐림동두천 22.2℃
  • 구름많음강릉 25.8℃
  • 구름많음서울 22.9℃
  • 구름많음대전 24.4℃
  • 대구 24.7℃
  • 구름많음울산 28.6℃
  • 구름많음광주 25.5℃
  • 구름많음부산 26.9℃
  • 구름많음고창 25.0℃
  • 구름조금제주 26.8℃
  • 구름많음강화 23.7℃
  • 흐림보은 23.3℃
  • 구름많음금산 24.5℃
  • 구름많음강진군 26.7℃
  • 구름많음경주시 28.7℃
  • 구름조금거제 26.3℃
기상청 제공

정치

"4.15총선은 부정선거였다"- KCPAC회장 애니 챈, 트럼프 대통령과 각료들에게 편지 보내

- “4.15 부정선거 국민투쟁본부”(국투본) 상임대표인 민경욱 전 미래통합당 의원 sns상에 공개
- 미국 트럼프 대통령과 비서실장, 국무장관 법무장관, 연방선관위원장 앞으로 작성돼
- 다음주 화요일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직접 만나서 브리핑 할 예정

URL복사

“4.15 부정선거 국민투쟁본부”(국투본) 상임대표인 민경욱 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8일, SNS를 통해 KCPAC회장 애니 챈이 미국 트럼프 대통령과 그 각료들에게 보낸 편지를 공개했다.

 

 

KCPAC는 한국 보수정치회의 약칭이다.

 

민경욱 대표에 따르면 편지는 “4.15총선은 부정선거였다”라는 내용으로 미국 트럼프 대통령과 비서실장, 국무장관 법무장관, 그리고 연방선관위원장 앞으로 작성되었으며 메도스 비서실장에게 직접 전달되었고 다음주 화요일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직접 만나서 브리핑을 할 예정인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비서실장은 한국 부정선거 실태에 대해 더 많이 알기를 원한다고 했고 중국의 개입문제에 크게 우려한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민 대표는 전했다.

 

 

 

편지전문은 다음과 같다.

 

July 28, 2020

Mr. Donald J. Trump

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of America

The White House

1600 Pennsylvania Avenue NW

Washington DC 20500

 

Dear Mr. President:

 

저는 귀하의 열렬한 지지자이고 귀하의 2020 대통령 선거캠페인의 주요 후원자중 한 사람이며 하와이에 공화당을 재건하기 위해 하와이 공화당 정치인들을 후원하는 주요 기부자인 Korean American, 애니챈입니다.

 

저는 또한 미국보수연합과 공식 파트너쉽을 맺고 한국 보수정치회의 (KCPAC) 의 회장을 맡고 있으며 한국의 보수주의자들을 단합하여 보수주의 가치를 지키는 한국 보수주의 운동을 이끌고 있습니다.

 

제가 오늘 대통령님께 편지를 쓰게 된것은 2020 년 4 월 15 일 한국에서 벌어진 선거조작이 이번 11월 미국대통령 선거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쳐 귀하의 재선을 방해하는 위험한 행위들이 발생하는 것을 막기 위해서입니다.

 

한국에서 몇달 전 진행된 4월 15일 선거에서는 선거조작을 통해 한국의 집권여당인 극좌파 민주당이 국회의원 의석수 300석 중 180석을 강탈해 갔습니다.

 

한국 민주당의 선거조작은 사전 투표의 공간을 이용한 것이 특징입니다. 부정선거 조작과 관련된 혐의와 증거들은 수십가지도 넘습니다. 그중에서도 가장 핵심적인 선거 조작 증거들은 우편 방식을 통한 위조 투표지 대량 투입과 중국 화웨이장비를 사용한 것, 전자개표기를 조작하여 선거표를 조작한 것입니다.

 

한국의 문재인정권과 집권당인 민주당은 우편을 통한 선거방식을 이용 하여 대량의 위조 선거투표지를 투입하였습니다.

 

선거후 여러 곳에서 위조 투표지 뭉치가 발견되고 일부 투표지를 소각한 증거들이 나타났습니다. 또한 한국의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도입한 선거 전산 장비 부품 상당수가 중국 화웨이 산으로 드러났고 선거 전산 장비 업체들이 중국 기업 텐센트와 연결되어 있으며 민주당의 선거기획책임자가 중국 공산당 당교와 업무협약을 체결하여 중국 공산당의 선거 개입이 거의 확실시 되고 있습니다.

 

그리고 한국의 민주당은 전자개표기를 활용하여 개표 숫자를 조작했습니다.

 

한국산 전자개표기는 과거 콩고, 이라크 등의 부정선거에도 이용되여 “투표조작 기계”로 국제사회의 규탄을 받고 있습니다.

 

한국에서 이와 같은 엄중한 부정선거조작이 성공하게 된 것은 사회주의 극좌파 집권세력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와 행정부, 사법부, 입법부, 언론까지 모두 장악했기때문 입니다.

 

지금 한국의 문재인 정부와 집권당내에는 미국을 반대하여 활동한 반미주의자들과 북한의 공산 독재자들을 추종하는 사회주의자들이 대거 포진되여 있습니다.

 

저는 트럼프 대통령님께서 11월 미국 대선 이전에 한국의 극좌파 사회주의자들이 감행한 부정 선거조작방법이 미국에 이전되지 않게 철저히 사전에 차단시켜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리하여, 저는 귀하의 2020년 재선이 성공하기를 바라면서 대통령님께 몇가지 청원을 드립니다.

 

첫째: 한국에서 사전투표와 우편을 통한 선거조작 행위들이 있었다는 사실과 그 위험성을 미국 선거관리위원회와 미국의 유권자들에게 널리 각성시켜 주시기 바랍니다.

 

둘째: 미국에서 부정선거를 막기 위한 차원에서 한국의 4.15 부정선거가 어떻게 진행됬는지 조사하여 대처할 국제부정선거감시 조사단을 한국에 긴급 파견할 것을 요청드립니다.

 

셋째: 미국을 반대하여 활동하는 한국의 반미주의 인사들에 대한 미국 입국 금지법을 만들고 그들에게도 중국공산당원들 같은 강력한 경제적 제재를 가해주시기 바랍니다.

 

대통령님의 재선은 미국의 번영과 발전을 가져오리라 굳게 확신하면서 당신의 건강과 가정의 행복을 기원합니다.

 

Make America Great Again!

Keep America Great!

Thank you.

With Utmost Respect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진중권 교수, 송영길의원에 "성추행은 '문화'가 아니라 범죄...괜히 더듬어만지당이겠나?" 직격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19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뉴질랜드 한국 대사관 현지 직원의 ‘엉덩이 툭툭’ 성추행 의혹에 대해 "문화의 차이도 있다고 본다"며 "같은 남자끼리 배도 한 번씩 툭툭 치고 엉덩이도 치고 그랬다"고 언급했다. 이는 지난 뉴질랜드 정부가 지난 2017년 12월 주뉴질랜드 대사관에서 근무하던 한국 외교관 A씨가 현지 남성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혐의를 제기하며 직접 조사를 요구한 사건관련 발언이다. A씨는 피해 직원의 엉덩이를 만지는 등 3차례 성추행한 의혹을 받았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의 조사가 시작되기 전인 2018년 2월 임기 만료로 뉴질랜드를 떠났다. 외교부는 자체 조사를 통해 A씨에게 2019년 2월, 감봉 1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그러나 피해자가 지난해 10월 뉴질랜드 경찰에 신고했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은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하고 한국 정부에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 뉴질랜드 저신다 아던 총리가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관련 문제를 제기하자 외교부는 필리핀에서 근무하고 있던 A씨를 최근 귀국 조치했다. A씨는 신체 접촉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성추행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