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5 (토)

  • 흐림동두천 26.2℃
  • 흐림강릉 23.8℃
  • 구름많음서울 26.7℃
  • 흐림대전 23.8℃
  • 대구 22.2℃
  • 울산 20.6℃
  • 흐림광주 24.1℃
  • 부산 20.0℃
  • 흐림고창 24.7℃
  • 흐림제주 23.7℃
  • 흐림강화 25.3℃
  • 흐림보은 21.9℃
  • 흐림금산 22.8℃
  • 흐림강진군 24.2℃
  • 흐림경주시 21.7℃
  • 흐림거제 19.4℃
기상청 제공

문화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북한의 민족음악유산’ 학술회의 개최

- 국립국악원 우면당에서 개최
- 남과 북, 중앙아 지역에 흩어져 있는 한민족음악 자료현황과 연구성과 공유

URL복사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사장 정성숙)은 8월 11일 오후 1시 국립국악원 우면당에서 남북 전통예술 교류를 위한 학술회의 ‘북한의 민족음악유산’을 개최한다.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은 2019년부터 국립국악원과 공동으로 남과 북, 중국과 일본 및 중앙아시아에 흩어져 있던 북한 및 한민족음악 자료의 현황을 조사하고 연구하는 사업을 추진해왔다.

 

그간 중국지역에 남아있는 북한 및 조선족 전통예술 자료를 현지조사하고 이를 바탕으로 동북아지역 한민족 문화유산의 현황을 발표하는 학술교류회를 가지며 북한음악 연구사업과 남북 전통예술 발전에 기여해왔다.

 

이번 학술회의는 남북 전통예술에 대한 상호 이해를 돕고 한민족음악의 발전 방향을 모색하기 위한 자리로 ‘북한의 민족음악유산’이라는 주제로 개최된다.

 

김희선 국립국악원 국악연구실장을 좌장으로 국내외 북한음악 연구자들이 참여해 북한과 중국, 일본, 중앙아시아에 흩어져 있는 한민족음악 유산의 현황과 그 연구성과를 공유할 예정이다. 2019년 ‘북한의 민족음악이론’에 이어 6번째 행사로 국립국악원 ‘북한민족음악 기획전’과 연계되어 개최된다.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정성숙 이사장은 “민족음악유산의 현황을 정리하는 작업은 그 뿌리를 찾고 단단히 하는 일”이라며 “이런 학술회의가 계속 이어져 구체적인 연구와 사업이 논의되고 나아가 한민족의 전통예술교류로 이어지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북한의 민족음악유산’ 학술회의는 사전신청 없이 당일 무료로 선착순 입장가능하며,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검역과 거리두기, 마스크 쓰기를 준수하며 진행한다.

 

자세한 정보는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누리집(www.kotpa.org)에서 확인 가능하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진중권 교수, 송영길의원에 "성추행은 '문화'가 아니라 범죄...괜히 더듬어만지당이겠나?" 직격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19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뉴질랜드 한국 대사관 현지 직원의 ‘엉덩이 툭툭’ 성추행 의혹에 대해 "문화의 차이도 있다고 본다"며 "같은 남자끼리 배도 한 번씩 툭툭 치고 엉덩이도 치고 그랬다"고 언급했다. 이는 지난 뉴질랜드 정부가 지난 2017년 12월 주뉴질랜드 대사관에서 근무하던 한국 외교관 A씨가 현지 남성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혐의를 제기하며 직접 조사를 요구한 사건관련 발언이다. A씨는 피해 직원의 엉덩이를 만지는 등 3차례 성추행한 의혹을 받았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의 조사가 시작되기 전인 2018년 2월 임기 만료로 뉴질랜드를 떠났다. 외교부는 자체 조사를 통해 A씨에게 2019년 2월, 감봉 1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그러나 피해자가 지난해 10월 뉴질랜드 경찰에 신고했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은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하고 한국 정부에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 뉴질랜드 저신다 아던 총리가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관련 문제를 제기하자 외교부는 필리핀에서 근무하고 있던 A씨를 최근 귀국 조치했다. A씨는 신체 접촉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성추행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