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5 (토)

  • 흐림동두천 20.7℃
  • 흐림강릉 21.8℃
  • 구름많음서울 21.8℃
  • 흐림대전 21.7℃
  • 흐림대구 21.3℃
  • 울산 21.2℃
  • 흐림광주 22.1℃
  • 부산 20.2℃
  • 흐림고창 21.7℃
  • 제주 23.4℃
  • 구름많음강화 21.5℃
  • 흐림보은 18.7℃
  • 흐림금산 19.4℃
  • 흐림강진군 22.1℃
  • 흐림경주시 19.6℃
  • 흐림거제 20.8℃
기상청 제공

국제

아마존 열대우림 훼손 심각...연간 축구장 120만개 넓이 증발

- 지난 10년간 한국 60% 크기 산림 훼손
- 최근 1년간 축구장 120만개 넓이 사라져

URL복사

7일(현지시간) 브라질 과학기술혁신부 산하 국립우주연구소(INPE)에 따르면 지난해 8월부터 올해 7월까지 아마존 열대우림 파괴면적은 9천205㎢로 이전 1년간(2018년 8월∼2019년 7월)의 6천844㎢보다 34.5% 늘었다.

 

7월만 따지면 아마존 열대우림 파괴 면적은 1천654㎢로 지난해 7월(2천200㎢)보다 30%가량 줄었으나 자이르 보이소나루 대통령이 출범하면서 열대우림 훼손이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다는 지적이다.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 브라질 지부는 성명을 통해 “지난 1년간 파괴된 아마존 열대우림은 축구 경기장 119만 5천 454개 넓이에 해당한다. 열대우림 파괴가 조직적으로 이루어지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브라질 환경단체들의 연합체인 '브라질 기후관측소'의 마르시우 아스트리니 사무국장은 INPE의 이번 조사 결과가 파리기후변화 협약을 준수하겠다는 브라질 정부의 약속에도 어긋난 것이라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브라질 경제 회복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는 유럽 국가들이 아마존 열대우림 파괴를 이유로 유럽연합(EU)-남미공동시장(메르코수르) 자유무역협정(FTA) 체결에 부정적이고 브라질에 대한 투자를 유보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는 점을 언급한 것이다.

 

EU와 메르코수르는 지난해 6월 말 벨기에 브뤼셀 각료회의에서 FTA 체결에 합의했다.

 

EU는 FTA 체결 조건으로 브라질이 파리기후변화 협약을 준수할 것을 요구해 왔다. 이 협약은 2030년까지 아마존 열대우림을 파괴하는 불법 벌채를 완전히 종식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그러나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파리기후변화 협약 탈퇴를 시사하는가 하면, 국제사회의 기부로 조성되는 '아마존 기금'을 다른 용도로 사용하겠다고 밝히면서 EU 측의 반발을 샀다.

 

아마존 열대우림은 브라질·볼리비아·콜롬비아·에콰도르·가이아나·페루·수리남·베네수엘라·프랑스령 기아나 등 9개국에 걸쳐 있다. 브라질에 속한 420만㎢는 '아마조니아 레가우'(Amazonia Legal)로 불린다.

프로필 사진
고영찬

안녕하세요. 보도본부장 고영찬입니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진중권 교수, 송영길의원에 "성추행은 '문화'가 아니라 범죄...괜히 더듬어만지당이겠나?" 직격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19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뉴질랜드 한국 대사관 현지 직원의 ‘엉덩이 툭툭’ 성추행 의혹에 대해 "문화의 차이도 있다고 본다"며 "같은 남자끼리 배도 한 번씩 툭툭 치고 엉덩이도 치고 그랬다"고 언급했다. 이는 지난 뉴질랜드 정부가 지난 2017년 12월 주뉴질랜드 대사관에서 근무하던 한국 외교관 A씨가 현지 남성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혐의를 제기하며 직접 조사를 요구한 사건관련 발언이다. A씨는 피해 직원의 엉덩이를 만지는 등 3차례 성추행한 의혹을 받았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의 조사가 시작되기 전인 2018년 2월 임기 만료로 뉴질랜드를 떠났다. 외교부는 자체 조사를 통해 A씨에게 2019년 2월, 감봉 1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그러나 피해자가 지난해 10월 뉴질랜드 경찰에 신고했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은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하고 한국 정부에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 뉴질랜드 저신다 아던 총리가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관련 문제를 제기하자 외교부는 필리핀에서 근무하고 있던 A씨를 최근 귀국 조치했다. A씨는 신체 접촉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성추행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