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5 (토)

  • 맑음동두천 16.4℃
  • 구름조금강릉 20.6℃
  • 구름조금서울 20.1℃
  • 구름조금대전 21.6℃
  • 구름많음대구 20.3℃
  • 구름조금울산 19.6℃
  • 흐림광주 21.7℃
  • 구름많음부산 22.0℃
  • 구름많음고창 19.9℃
  • 흐림제주 23.6℃
  • 맑음강화 17.3℃
  • 구름많음보은 17.1℃
  • 구름많음금산 18.1℃
  • 흐림강진군 19.6℃
  • 구름조금경주시 17.7℃
  • 구름조금거제 19.6℃
기상청 제공

사회

검찰 'Big4' 2번 연속 호남 독식...‘충성 포상인사’로 윤석열 고립

- 법무부 11일자로 고검장급 2명, 검사장급 6명 승진 단행
- 추 장관 측근 발탁 승진...윤 총장 측근은 승진 제외
- 손발 묶이는 윤 총장 고립 심화

URL복사

법무부는 7일 검찰 고위 간부 26명의 승진·전보 인사를 11일자로 단행한다고 밝혔다. 고검장급 2명, 검사장급 6명 등 총 8명이 승진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취임 후 단행한 두 번째 검찰 고위급 인사에서 ‘총장 참모’로 불리는 대검찰청 부장급 간부를 대거 교체했다. 채널A 기자 강요미수 사건을 두고 윤석열 검찰총장과 대립각을 세웠던 이성윤(사법연수원 23기) 서울중앙지검장은 유임되고 추 장관의 참모로 일한 조남관(24기) 법무부 검찰국장은 고검장급으로 승진해 대검찰청 차장검사로 자리를 옮겼다. 친정부 인사로 불리는 이들이 대거 승진하면서 ‘충성 포상인사’ 논란 속에 윤 총장의 고립은 심해지고 있다.

 

전국 최대 검찰청인 서울중앙지검장 자리에는 이성윤 지검장이 유임됐다. 서울중앙지검은 채널A 기자 강요미수 사건, 청와대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등을 여권 관련 수사를 맡고 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 사건의 공소 유지도 담당한다. 추 장관이 이 지검장에 대한 신뢰를 나타낸 것으로 보인다.

 

윤 총장을 보좌하는 대검 주요 보직 가운데 이정수(26기) 기획조정부장을 제외한 모든 검사장급 이상 부장이 전보 조치됐다. 대검찰청 차장에는 참여정부 시절 청와대 사정비서관실 행정관으로 근무했던 조남관 국장이 임명됐다.

 

이 지검장 휘하에서 수사를 이끌던 서울중앙지검 이정현(27기) 1차장, 신성식(27기) 3차장은 각각 대검 공공수사부장과 반부패·강력부장을 맡게 됐다. 조 전 장관 시절 검찰개혁추진지원단 부단장을 맡았던 이종근(28기) 남부지검 1차장은 대검 형사부장에 승진·발탁됐다.

 

반면 윤 총장의 측근으로 분류되는 윤대진(25기) 사법연수원 부원장과 이두봉(25기) 대전지검장, 박찬호(26기) 제주지검장, 한동훈(27기) 법무연수원 연구위원, 이원석(27기) 수원고검 차장 등은 인사에서 제외됐다.

 

법조계에서는 이번 인사로 윤 총장이 더욱 고립될 것이라는 우려 섞인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한 검찰 간부는 “총장의 힘을 빼놓겠다는 의도가 다분히 보이는 인사”라고 평가했다. 추 장관은 신규 검사장 인사와 관련해 윤 총장에게 의견을 물었지만, 윤 총장의 의견은 전혀 반영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조남관 대검 차장 등 호남 출신이 핵심 요직을 차지했다는 분석도 나왔다.

 

법무부는 “검찰의 중심을 형사·공판부로 이동하기 위해 우수 형사부장 등 형사·공판부에서 묵묵히 맡은 바 소임을 다해온 검사들을 적극 우대하고, 민생과 직결된 형사 분야의 공인 전문검사를 발탁했다”고 했다.

프로필 사진
고영찬

안녕하세요. 보도본부장 고영찬입니다.







외교

더보기
진중권 교수, 송영길의원에 "성추행은 '문화'가 아니라 범죄...괜히 더듬어만지당이겠나?" 직격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19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뉴질랜드 한국 대사관 현지 직원의 ‘엉덩이 툭툭’ 성추행 의혹에 대해 "문화의 차이도 있다고 본다"며 "같은 남자끼리 배도 한 번씩 툭툭 치고 엉덩이도 치고 그랬다"고 언급했다. 이는 지난 뉴질랜드 정부가 지난 2017년 12월 주뉴질랜드 대사관에서 근무하던 한국 외교관 A씨가 현지 남성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혐의를 제기하며 직접 조사를 요구한 사건관련 발언이다. A씨는 피해 직원의 엉덩이를 만지는 등 3차례 성추행한 의혹을 받았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의 조사가 시작되기 전인 2018년 2월 임기 만료로 뉴질랜드를 떠났다. 외교부는 자체 조사를 통해 A씨에게 2019년 2월, 감봉 1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그러나 피해자가 지난해 10월 뉴질랜드 경찰에 신고했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은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하고 한국 정부에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 뉴질랜드 저신다 아던 총리가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관련 문제를 제기하자 외교부는 필리핀에서 근무하고 있던 A씨를 최근 귀국 조치했다. A씨는 신체 접촉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성추행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

오피니언

더보기